박지현 '같잖다' 洪에 반격 "洪 이제 끝…서산 너머 지는 노을"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인천 계양역 광장에서 열린 인천 선거대책위원회 출정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인천 계양역 광장에서 열린 인천 선거대책위원회 출정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홍준표 국민의힘 대구시장 후보의 '같잖다' 발언과 관련해 "크게 개의치 않는다. 할 말이 없으니 그런 식으로 말하지 않았을까 한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6·1 전국동시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이날 대구 유세 현장을 찾아 홍 후보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박 위원장은 서재헌 민주당 대구시장 후보 지원 연설에서도 홍 후보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홍준표 후보가 또 다음에 대선에 나올 거라는 소문이 있다. 죄송하지만 홍준표 후보는 이제 끝"이라며 "이제 슬슬 서산 너머로 지는 노을이라는 것을 제가 이 자리에서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직격했다.

그는 또 대구의 코로나19 확산 사태를 언급하며 "코로나와 같은 감염병은 또 올 수 있다. 그러면 어떻게 준비해야 하느냐. 공공의료 시설을 더 많이 만들어야 한다"며 "홍준표 후보는 돈 안 된다, 적자라고 경남지사 할 때 진주의료원을 폐쇄한 인물이다. 대구시민이 아프든 말든 돈 안 되면 시설을 모두 폐쇄할 매우 위험한 후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대구 수성구의 발전을 가로 막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총선 때 이 지역구에서 4선을 한 주호영 의원을 자객 공천한다며 억지로 빼내서 바로 옆 지역구에 보내버렸다. 그리고 빈 지역구를 찾아 들어온 홍준표 의원을 복당한다, 안 한다로 수성구 발전에 쏟을 1년을 허비했고, 또 대선 나간다며 1년을 한 눈 팔더니 이번에는 시장에 나온다며 지역구를 떠나버렸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권병에 걸려서 단 한 번도 지역을 돌본 적 없는 사람, 바로 그 사람이 홍준표 아니냐"며 "우리에게 깨끗하고 유능하고 그리고 잘 준비된 강민구 수성구청장 후보가 있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끝으로 박 위원장은 "오늘이 선거운동 첫날이다. 제가 우리 민주당의 가장 험지라고 불리는 이곳에 꼭 이기고 싶어서 달려왔다. 대구에서 기적이 꼭 일어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