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개막전을 한국에서?…허구연 총재, 스몰 부사장에 제안

KBO 개막전 美 개최 등 교류 논의

허구연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가 지난 18일 KBO를 방문한 짐 스몰 메이저리그(MLB) 수석부사장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 KBO 제공
허구연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가 지난 18일 KBO를 방문한 짐 스몰 메이저리그(MLB) 수석부사장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 KBO 제공

허구연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가 짐 스몰 메이저리그(MLB) 수석부사장과 만나 'KBO-MLB 아시아 투어', 'MLB 개막전 한국 개최 추진 방안' 등을 논의했다.

허 총재와 짐 스몰 수석부사장은 코로나19을 함께 극복하며 더 많은 팬이 야구장을 찾을 수 있도록 함께 하자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KBO 사무국은 19일 "허구연 총재가 전날 KBO를 방문한 스몰 수석부사장과 만나 다양한 이벤트를 함께 개최하는 등 야구 세계화를 위한 상호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허 총재와 짐 스몰 수석부사장은 올 시즌 종료 후 KBO-MLB 아시아 투어 경기 및 MLB 개막전 한국 개최 추진 방안과 KBO리그 개막전을 미국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포함해 MLB 시범경기에 KBO리그 구단 참여 등을 제안했다.

또한, 올해 9월 '홈런더비 X' 서울 개최 등 야구 국제화를 위한 여러 교류 사업 추진 현황에 대해서도 심도있는 대화를 나눴다.

허 총재와 스몰 수석부사장은 2023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추진 현황과 향후 운영 계획도 공유했다. MLB 사무국은 곧 WBC 대회 일정, 개최지 등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KBO는 "WBC 일정에 맞춰 체계적으로 대회를 준비하겠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