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보행자·운전자 모두 안전한 통학로 만든다

어린이 교통 사망사고 ‘제로화’ 목표

영주 남부초등학교 정문에서 교통안전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영주시 제공
영주 남부초등학교 정문에서 교통안전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영주시 제공

경북 영주시가 보행자와 운전자 모두가 안전한 '안심통학로 만들기'에 팔을 걷고 나섰다.

영주시는 지난달 영주초등학교를 시작으로 사업비 15억6천만원을 투입, 지역내 9개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지킴이 배치와 어린이보호구역 내 시설 개선, 유관관계 협업 캠페인 등 성숙한 교통 문화 정착 및 인프라 구축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와 관련 영주시는 19일 어린이 보호 및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경찰서와 교육지원청, 녹색어머니연합회, 전국모범운전자연합회 영주지회 등 교통안전 유관기관단체가 참여한 가운데 남부초등학교 정문에서 등굣길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을 펼쳤다.

이날 참여자들은 등교 시간 교통지도와 함께 어린이 통학로 내 교통사고 위험 구간 집중 점검,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 계도, 홍보 물품 등을 전달하며 교통사고 예방 활동을 했다.

손창석 영주시 교통행정과장은 "사회적 거리두기와 실외 마스크 해제로 아이들의 밝은 미소를 볼 수 있어 다행이다"며 "아동친화도시에 걸맞은 사업을 발굴 추진해 어린이가 행복하고 안전한 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