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서 만난 초등생에 몹쓸짓한 30대男…범행 잡아떼다 '슬리퍼'에 덜미

  • 0

초등생이 보여준 사진 속 슬리퍼, 피의자 집에 있던 것과 같아 추궁…범행 인정

초등생이 경찰에 신고하자 도망치는 30대 남성. 채널A 보도 캡처
초등생이 경찰에 신고하자 도망치는 30대 남성. 채널A 보도 캡처

SNS를 통해 알게 된 초등학생에게 수차례 성관계를 요구하고 따라다닌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최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지난 13일 낮 12시 45분쯤 서울의 한 주택가 골목길에서 "SNS 채팅으로 알게 된 성인 남성 A씨가 자꾸 성관계를 요구한다"는 초등학생 B양의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당시 A씨는 골목에서 B양을 만나 여러 차례 성관계를 요구하며 따라다녔다. B양이 경찰에 신고하자, A씨는 뛰어 달아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사건이 일어난 곳 주변을 수색했다. 경찰은 CCTV에 찍힌 A씨의 동선을 추적해 신고 접수 38분 만에 A씨를 잡았다.

A씨는 사건 장소에서 멀지 않은 자신의 집에서 옷을 갈아입은 채 숨어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당초 그는 자신의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B양이 보여준 사진 속 A씨의 슬리퍼가 그의 집 현관에 있던 것과 같다는 점을 알아채 A씨를 추궁했고 자백을 받아냈다.

경찰은 A씨가 B양과 성관계를 맺은 사실을 확인해 미성년자 의제강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범행 과정에서 폭행이나 협박이 있었는지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