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박근혜에 옥중서신 "딸이 말만 안탔더라도…가슴 미어져"

딸 정유라에게도 편지 써 조국·안민석 언급

국정농단 사태로 실형을 선고받아 수감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가 딸 정유라 씨를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쓴 편지를 전했다.

정 씨는 지난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출연 소식을 알리면서 "어머니가 박 전 대통령님께 편지를 쓰셨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가세연 방송에 출연해 최 씨가 자필로 쓴 편지를 공개했다.

편지에서 최 씨는 박 전 대통령에게 "독일 떠나기 전 마지막 인사를 드린 후 오랜 세월 동안 못 뵈었다"며 "이제는 만나뵐 수도 없는 상황이 되었고 서신도 직접 전달이 어려울 것 같아서 저희 딸을 통해 이렇게라도 서신 드린다"고 운을 뗐다.

그는 "독일 떠나기 전엔 이런 무서운 일이 펼쳐져서 대통령님께서 수감되시고 탄핵되시는 일이 벌어질 줄 상상도 못 한 일이었다"며 "제가 곁에 없었더라면 이런 일을 당하시지도 않았을 것이고, 훌륭한 대통령으로 임기를 마치시고 국민들의 기억에 오래 남으셨을 텐데 죄스럽고 마음이 고통스럽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희 딸 유라가 자기가 말을 안 탔더라면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라며 박 대통령께 너무 죄송하다는 말에 가슴이 미어지고 찢어지는 것 같은 고통이었다"며 "대통령님과 아무런 관련도 없는 아이의 승마가 한 국회의원의 선동과 거짓으로 어린 시절부터 아이에게 좌절과 절망을 겪게 하였고 온 나라를 혼돈에 빠뜨렸다"고 했다.

최 씨는 지난 10일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에 박 전 대통령이 참석한 것을 교도소에서 봤다면서 "박 대통령께서 역경의 탄핵을 당하시고 4년 넘게 수감생활을 통한 건강 이상에도 불구하고 이번에 취임식에 참석하시는 모습을 보면서 느낀 것은 그 무언의 메시지는 국민 통합이고 화합을 바라시는 것이라 생각했다"고 밝혔다.

최 씨는 마지막으로 "박 대통령님께서 취임식에서 보여주신 통합과 화합의 길에 많은 국민들이 함께 해주시리라 생각한다"며 "이제 부디 남은 삶 명예를 되찾으시고 진실이 밝혀져 편안한 삶을 사시길 기원드린다. 앞으로 건강하시고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들과 달성 사저의 주민분들과 함께 행복하시길 바란다"고 했다.

최 씨는 딸 정 씨에게도 세 장 분량의 편지를 썼다. '사랑하는 유라에게'라고 시작하는 해당 편지에서는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언급되기도 했다.

그는 "네가 말을 타면서부터 시작되었던 안민석 의원의 의혹 제기는 전혀 사실에 근거하지도 않은 허구였고 급기야는 아시안게임 금메달 딴 것까지 매도당했던 너의 가슴 아픈 젊은 날들을 아직도 반성조차 없는 그의 넋두리 같은 말은 이제 역겹기까지 하네"라고 자신의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또 조 전 장관에 대해선 "2014년 네가 친구와 했던 다툼 중에 있었던 말을 마치 2016년에 쓴 것같이 그것도 두 줄만 발췌해서 페이스북에 옮겨 탄핵에 불을 지르고 너를 고통 속에 몰아넣었던 이가 자기 딸이 기자들이 밖에 있다고 가슴 아프다는 말을 했을 땐 본인의 자식만 귀한 줄 아는가 보다 생각했다"고 썼다.

최 씨는 "그런 사람이 너에게 준 고통을 이제라도 밝히고 명예훼손 고소한 용기를 낸 것에 얼마나 가슴에 응어리가 졌으면 용기를 냈을까 생각하니 가슴이 저며온다"며 "6년 동안 혼자 버텨왔던 너의 마음이 용기를 낸 것은 아이들의 미래가 결코 너 같은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한 바람이었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신의 마지막 남은 삶의 소원은 정 씨와 손주들이 따뜻한 세상에서 사랑받으면서 살아가는걸 보는 것이라고 했다. 최 씨는 "그냥 평범한 삶을 살지 않은 엄마여서 그렇게 너의 젊은 삶이 모두 매장당한 것 같아 가슴이 너무 아프다"며 "그래도 아이들을 지키기 위해 끝까지 잘 견뎌주길 바란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7월 3일 0시 기준 )

  • 대구 294
  • 경북 537
  • 전국 10,0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