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이 부활시킨 '여의도 저승사자' 1호 사건, '테라·루나' '라임·옵티머스 사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이르면 오늘 일부 검찰 지휘부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1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검찰 깃발이 바람에 휘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이르면 오늘 일부 검찰 지휘부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1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검찰 깃발이 바람에 휘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부활시킨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단이 18일 출범한 가운데 첫 수사 대상은 최근 폭락한 루나·테라 코인 사태로 확인됐다.

서울남부지검은 이날 기존 금융·증권범죄수사협력단(협력단)을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합수단)으로 명칭을 변경해 재출범한다고 밝혔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당시인 2020년 1월 검찰개혁의 일환으로 폐지된 지 2년 4개월만이다.

합수단은 48명 규모로 검사 7명과 금융위, 금감원 등 유관기관 파견 직원들로 꾸려졌다. 특히 수사관·유관기관 직원을 검사실에 배치해 검사의 직접수사 지원을 강화했다.

합수단의 1호 수사는 최근 폭락 사태로 대규모 투자자 피해를 양산한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테라 사건으로 확인됐다고 SBS가 보도했다.

검찰은 해당 사건에 대해 신규 투자금으로 기존 투자자에게 약정한 이익을 돌려주는 이른바 '폰지 사기 구조'가 의심된다고 보고 있다.

코인 발행사 테라폼랩스가 테라 코인에 돈을 예치하면 이를 루나 코인으로 바꿔주고, 연이율 20%를 약속하는 방식으로 투자자들을 끌어모은 방식이 불법 유사 수신 행위에 해당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SBS는 전했다.

합수단은 라임-옵티머스 펀드 사건에 대해서도 사실상 재수사에 나설 방침이다.

과거 라임·옵티머스 사태를 둘러싸고 정·관계 로비 의혹이 불거졌지만 금융범죄로 일단락된 바 있다.

라임·옵티머스 사태를 재수사할 경우 정치권에도 상당한 파장이 예상되는데, 야당에서는 정당한 수사가 아닌 '정치 보복'으로 규정하며 강하게 반발할 가능성도 있다.

검찰 관계자는 SBS를 통해 "두 사건을 둘러싼 의혹들에 대해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했다"며 "인사이동 이후 본격적으로 수사가 재개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30일 0시 기준 )

  • 대구 402
  • 경북 501
  • 전국 9,59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