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은정 대구 발령 "홍어좌빨은 영광의 단어…대구 기어이 가게 됐다"

아버지 고향 포항 가까워…한번 근무해보고 싶었어

임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 연합뉴스
임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 취임 후 이뤄진 검찰 인사에서 대구지검으로 전보된 임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이 "한번 근무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임 담당관은 18일 SNS를 통해 5·18 민주화 운동 관련 글을 올렸다. 그는 "과거 '홍어좌빨'(전라도 출신을 비하하는 용어)이라는 일각의 비아냥이 오히려 영광이라는 걸 깨달았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다음주 월요일(오는 23일)부터 대구지검으로 출근한다. 한번 근무하고 싶었는데 기어이 가게 됐다"며 "친정인 부산과 아버지 고향인 포항이 멀지 않다. 기쁘게 이사 준비하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임 담당관은 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건 감찰·수사 방해 의혹으로 윤석열 대통령을 고발한 장본인이다. 2020년 5월 한 전 총리 모해위증 교사 수사를 방해 받았다고 주장해왔다.

한 전 총리의 정치자금법 위반 수사 당시 재소자가 거짓 증언을 종용 받았다는 민원에 대한 진상조사를 윤 대통령 등이 방해했다는 것. 앞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이 사건과 관련해 윤 대통령을 무혐의 처분했다.

한편, 임 담당관은 이날 단행된 검찰 인사에서 대구지검 중요경제범죄조사단 부장검사로 전보됐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좌천성 인사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16
  • 경북 346
  • 전국 6,7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