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민주당이 정신만 차린다면 국민 삶 거침없이 개선될 것"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이 16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6·1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인천시 통합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이 16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6·1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인천시 통합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18일 "민주당이 정신만 차린다면 국민의 삶은 거침없이 개선된다고 확신한다"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우리 역사의 진보는 늘 민주진영이 각성할 때였다. 지금 우리 민주당은 처절하게 반성하고 각성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거리에서 만나는 많은 지지자들께서 말씀하신다. 아직도 TV를 켜지 못하고 있다"라면서 "'밥이 안 넘어간다', '잠이 안 온다', '세상 돌아가는 꼴에 울화통이 터진다'(라는 말을 들을 때마다) 가슴이 미어진다. 이처럼 호되게 아파본 적 없는 것 같다"고 했다.

이 위원장은 "주권자의 회초리가 참으로 무섭다. 지난 선거에서 일꾼이 아닌 심판자를 선택하며 민주당에 매를 드신 이유 잘 알고 있다"라면서 "민주당을 믿고 권한을 몰아 주었는데, 믿었던 민주당 마저 마음에 안 드셨다. 잘못했다. 안일했고 자만했다. 통탄의 심정으로 반성한다"고 했다.

이어 "우리 민주당이 해야 할 일은 간명하다. 소모적 정쟁 집어치우고 오직 국민 삶만 바라보며 똑바로 일하는 것"이라며 "주권자 명령대로 똑바로 일 못하면, 민주당은 끝이다. 더이상 국민께서 회초리 정도로 인내해주시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충격과 공포의 크기만큼 투지와 용기의 에너지가 축적되고 있다. 국민의 부름만 바라보며 예열의 피치를 올리고 있다"라면서 "오직 '일'이다. '일'하겠다. '일'로 답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반성하는 크기만큼 더 많이 '일'하겠다. 국민께서 주시는 마지막 기회, 결코 실망시키지 않겠다"라면서 "'다시 뛰자! 민주당!', '일하겠습니다! 민주당!"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16
  • 경북 346
  • 전국 6,7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