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모두가 광주시민입니다" 尹 대통령이 직접 쓴 연설문 '화제'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를 찾아 "자유와 정의, 그리고 진실을 사랑하는 우리 대한민국 국민 모두는 광주 시민"이라고 밝혔다.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발언한 기념사의 마지막 문장이었는데, 화제몰이를 하면서 연설문 원고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오후 추가된 기념사 문장에 대해 "대통령이 작성한 연설문 초안에는 포함되지 않았던 것으로 대통령이 광주로 향하면서 떠오른 생각을 즉석에서 포함시킨 것"이라고 전했다.

대변인실 설명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케네디 미국 대통령의 연설을 오마주 한 것으로 보인다.

케네디 대통령은 지난 1963년 6월 독일 베를린을 방문한 뒤 "2000년 전 가장 자랑스러운 말은 '나는 로마 시민이다' 였습니다. 이제 자유세계에서 가장 자랑스러운 말은 '나는 베를린 시민이다' 입니다. 모든 자유인은 그들이 어디에 살더라도 베를린 시민이라 할 수 있습니다. 저 역시 자유인의 한 사람으로서 자랑스럽게 말하겠습니다. 나는 베를린 시민입니다"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직접 쓴 5·18 기념식 기념사 초안을 밤새 고민하며 7차례 걸쳐 수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오월 정신은 보편적 가치의 회복이고,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라고 평했다.

이어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는 우리 국민을 하나로 묶는 통합의 철학이다. 자유민주주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정신은 바로 국민 통합의 주춧돌"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 정부부처 장관들, 대통령실 참모진을 대거 이끌고 5·18 기념식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유가족 단체와 함께 5·18 민주묘지 정문인 '민주의 문'으로 입장하는가 하면, 5·18 상징 노래인 '임을 위한 행진곡'도 제창했다. 보수 정권 대통령으로서는 대한민국 최초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30일 0시 기준 )

  • 대구 402
  • 경북 501
  • 전국 9,59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