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손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돌아서선 선거 모드

윤호중 민주당 비대위원장 "42년 전 신군부를 대신해 신검부(新檢部)가 등장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못 살겠다, 갈아보자'가 전남 지역 선거구호 돼야"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는 18일 오전 열린 5·18 광주민주화운동 제42주년 기념식에서 손을 맞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며 '5월 정신'의 계승을 통한 국민통합을 이구동성으로 외쳤다. 하지만 이내 선거모드에 충실하며 날선 대립각을 세웠다.

더불어민주당은 '신검부(新檢部) 등장을 우려한다'고 직격탄을 날렸고, 국민의힘은 5.18 정신은 특정 정치세력이 아니라 온전한 대한민국 민주화의 상징이 되어야 한다고 맞받았다.

윤호중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기념식 후 기자들과 만나 "42년 전 신군부를 대신해 신검부(新檢部)가 등장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며 "광주 시민들이 지켜온 민주주의의 꽃을 더욱 피우기 위해 신검부의 등장을 경계하며 야당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정부 1기 내각과 대통령실 곳곳에 검찰 출신 인사가 대거 포진된 것을 꼬집은 발언이다.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도 "윤 대통령이 5·18 정신을 계승하겠다고 했는데 말 뿐만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며 "5·18 정신을 왜곡한 국민의힘 김진태 강원지사 후보의 사퇴가 첫 번째가 돼야 한다"고 거들었다.

이에맞서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진행된 전남도당 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호남의 정치적 여건과 관련해 "민주당의 일당독재, 일당 전유물이 된 상황"이라며 "이승만 전 대통령이 장기 집권할 때 나왔던 '못 살겠다, 갈아보자' 이 구호가 전남 지역 구호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정현 국민의힘 전남지사 후보 역시 민주당을 겨냥 "자기들이 힘을 갖고 있을 때도 중요한 것 하나 못 가져오는 사람들이 대통령, 청와대, 중앙부처, 여당과 끈도 없는 상황에서 다시 뭘 하겠다고 말하고 있다. 이런게 주민·도민을 (대놓고) 속이는 것"이라며 '호남 홀대론'을 부각했다.

특히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제는 5.18 정신이 특정 정치세력의 상징이 아닌 온전한 대한민국 민주화의 상징이 되어야만 한다"며 "결코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 왜곡되거나 폄훼되어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