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尹 시정연설문, 고교생이 썼나" 잇단 비판

"尹 공직사회 전반에 미칠 부정적 영향 인식하길"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6일 국회에서 한 윤석열 대통령의 시정연설에 대해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6일 국회에서 한 윤석열 대통령의 시정연설에 대해 "이게 고등학생, 대학생이 썼나라고 생각이 들 정도로 충실하지 못한 시정연설문"이라고 평가했다. 사진은 김 의원이 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시정연설에 대해 "이게 고등학생, 대학생이 썼나라고 생각이 들 정도로 충실하지 못한 시정연설문"이라고 평가했다.

김 의원은 18일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서 "지난 16일 국회에서 시정연설을 하셨는데 시정연설문 11쪽짜리다. 내용이 너무나 형편없었다. 제대로 설명도 안 돼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윤 대통령이 국회에서 한 첫 시정연설에서 추경과 정책안에 대한 구체적 설명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추경에 대한 여러 가지 필요성과 효과 등의 내용들이 충실하게 설명돼 있어야 하는데 구체적인 근거 하나도 설명이 되어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어 "연금개혁, 교육개혁 이런 걸 이야기했는데 국회에서 첫 시정연설을 이야기한다고 하면 의제 설정이 굉장히 중요하다"며 "그런데 구체적인 설명과 왜 이런 내용이 나왔는지 배경 등을 여당과도 조율해야 하는데 그런 것들이 없던 것으로 보여 굉장히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그는 "의원들도 박수를 칠 시기를 잘 못 잡더라"면서 "보통 자연스럽게 공감되는 부분에 있어서 타이밍을 잡아서 여당 의원들이 박수를 쳐야 되는데 그 타이밍을 잘 못 잡는 걸 보면 시정연설문도 제대로 잘 쓰지 못한 것 같다"고 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 임명과 관련해서는 "한 장관이 검찰개혁 이야기를 하면서 사회적 강자에 대해 엄정한 수사를 할 수 있는 공정한 시스템을 만드는 것을 이야기했다. 그 사회적 강자가 자신들"이라고 했다.

이어 "공정한 칼날을 제대로 쓰지 못했는지 좀 제대로 반성하고 진짜 검찰 개혁을 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 의원은 전날(17일) 서면으로 "국민 소통 핑계로 '낮술 허용' 윤석열 대통령, 대한민국 공직기강이 심히 걱정된다"고 했다.

김 의원은 "한마디로 점심시간에 구애받지 말고 낮술 먹으라는 말"이라며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사실무근이라고 했지만, 애주가인 윤 대통령의 성향 상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날 리 없다"고 말했다.

이어 "취임한 지 며칠이나 됐다고 지각출근, 정시퇴근으로 공직기강을 허문 것도 부족해 점심시간 제한을 없애고 낮술을 허용한다는 말인지 황당하다"며 "대통령께서 공직사회 전반에 미칠 부정적 영향을 인식하기를 바란다"고 비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