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이재명 '가로수 가지치기' 논란에…"나무야 미안해ㅜㅠ"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가 선거 현수막이 잘 보이도록 가로수 가지를 모조리 잘라냈다는 의혹과 관련, '나무에게 사과하겠다'며 이 후보를 비꼬았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언론 기사를 공유한 뒤 "민주당 감성으로 한 줄 적겠다"라며 "나무야 지켜주지 못해서 미안해 ㅜㅠ 진실을 규명해줄게 ㅜㅠ"라고 적었다.

전날 조선일보는 이 후보 측이 선거 현수막을 잘 보이게 하려고 일부러 가로수 가지치기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선거 사무소에 걸린 이 후보의 대형 사진이 나무에 가려지지 않고 잘 보이게끔 사무소 앞 가로수의 가지를 모조리 제거했다는 것이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나무 가지가 잘려나간 이 후보의 선거 사무소 사진과 함께 "본인 선거사무소 앞에 현수막 안 보인다고 가로수 가지를 모두 잘라버린 것 아니냐"는 글이 확산됐다.

한편 이와 관련해 관할 구청은 조선일보에 "가로수 교체 사업 중 민원이 접수돼 사업 방향을 바꿨을 뿐 선거 현수막과는 관련 없다"고 해명했다.

이 후보 측도 이날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하면서 의혹을 제기한 장예찬 전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청년소통 태스크포스(TF) 단장 등 2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경고했다.

이 후보 측은 "장 전 단장 등이 이재명 캠프 앞 가로수가 후보자의 현수막을 가려 잘려 나갔다는 취지의 허위 주장을 했다"면서 계양구 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서를 제출했으며 고발 절차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장 전 단장 등이) '이 후보가 자신의 선거운동을 목적으로 멀쩡한 나무를 잘랐다'는 주장을 하고 있으나 가로수 전지 작업은 지난해 12월부터 시작됐고, (실제 작업은) 올해 2월 진행됐다"고 반박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