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란드·스웨덴 중립국 포기, 70년 만에 나토 가입 신청서 제출

마그달레나 안데르손 스웨덴 총리(오른쪽)가 17일(현지시간) 자국을 공식 방문한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과 함께 스톡홀름에서 공동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안데르손 총리는 양국이 18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 신청서를 함께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마그달레나 안데르손 스웨덴 총리(오른쪽)가 17일(현지시간) 자국을 공식 방문한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과 함께 스톡홀름에서 공동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안데르손 총리는 양국이 18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 신청서를 함께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핀란드와 스웨덴이 18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을 위한 공식 신청서를 나토 본부에 제출했다.

70여 년간 군사적 비동맹주의 정책에 따라 중립 노선을 표방하던 북유럽 2개 국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계기로 동시에 나토가입을 결정한 것.

이날 로이터통신은 이들 국가가 그동안 나토와 협력 관계만 유지하다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계기로 나토 가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이날 "핀란드와 스웨덴의 나토 가입 요청을 한껏 환영한다"며 이들 정부의 나토 주재 대표부가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확인했다.

앞서,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의 서방 편향과 나토의 '동진'(東進)이 자국의 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구실로 전쟁을 일으켰다.

우크라이나 침공은 성공하지도 못한데다, 이를 계기로 국경을 맞댄 스웨덴과 핀란드가 나토 가입을 하게 된다면 오히려 나토가 러시아의 턱밑까지 확장하게 된다.

외교 소식통들은 나토 회원 30개국의 의회가 핀란드와 스웨덴의 가입을 비준하는 데는 1년까지 걸릴 수 있다고 전망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가장 큰 걸림돌은 터키다. 나토 가입이 최종 승인되려면 회원국 모두가 찬성해야 하는 데 서방과 러시아 사이에서 '줄타기'를 시도 중인 터키 정부가 이들의 나토 가입에 어깃장을 놓고 있다.

러시아는 국경을 맞댄 핀란드와 스웨덴이 나토에 가입하면 '상응하는 조치'를 경고한 만큼 발트해를 둘러싼 군사적 긴장 역시 고조될 전망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91
  • 경북 200
  • 전국 3,4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