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일본 경제단체 게이단렌과 3년만에 '한일재계회의' 재개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와 일본의 기업인 단체인 '게이단렌'(經團連·일본경제단체연합회)이 '한일재계회의'를 3년 만에 재개한다.

18일 재계에 따르면 전경련은 게이단렌과 올해 한일재계회의를 재개하기로 합의하고 현재 세부 일정을 조율 중이다.

전경련과 게이단렌은 1982년 양국 경제계의 상호 이해 증진과 친목 도모를 위해 한일재계회의를 만들었으며, 이듬해인 1983년부터 정례적으로 개최해 왔다. 2020년과 2021년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열리지 않았다.

통상 매년 9~11월에 열렸지만, 올해는 이르면 다음 달 열릴 가능성이 있다.

한국과 일본에서 돌아가며 개최돼 온 한일재계회의는 2019년 일본에서 개최됐기 때문에 올해는 한국에서 열릴 전망이다.

윤석열 정부 취임 이후 한일 관계가 본격적으로 개선될 조짐을 보이면서 경제계의 교류도 활발해지는 분위기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은 일본상의 설립 100주년을 맞는 다음달 일본 방문을 추진하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