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한 30대, 식당서 신체 중요 부위 노출한 채 소변…경찰 조사

  • 0

업무방해 등 혐의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인천의 한 식당에서 만취한 채 신체 중요 부위를 드러내고 용변을 본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인천 삼산경찰서는 식당에서 바지를 내리고 신체의 중요 부위를 노출한 30대 A씨를 업무방해 등 혐의로 수사 중이다.

A씨는 전날 0시 5분쯤 인천 부평구의 한 음식점에서 바지를 내리고 중요 부위를 드러낸 채 용변을 보고 가게를 돌아다니며 영업을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붙잡아 인근 지구대로 넘겼고, 신분을 파악한 뒤 일단 귀가 조치했다.

경찰은 가게 내부 CCTV를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A씨가 만취해 이런 행동을 한 것 같다. 조만간 A씨를 불러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