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전 대통령님 반지성은 이런 것" 정유라가 꺼낸 사진 보니…

정유라 페이스북 캡쳐
정유라 페이스북 캡쳐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으로 수감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 씨가 사진 한 장을 공개하며 "반지성은 이런 것"이라고 밝혔다.

정 씨는 최근 페이스북에 2017년 당시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하는 본인의 두살배기 아들과 보모의 모습을 촬영한 언론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통령이 사저 앞 확성시 시위대를 겨냥해 '반지성'이라고 비판한 것을 두고 "반지성은 이런 것"이라고 일침을 놓은 것.

그는 "인권 변호사(문 전 대통령)님, 이 반지성에 대해선 어찌 생각하시나"라고 물은 뒤 "(사저 앞에서) 집회하시는 분이 확성기로 한 번만 물어봐 주시면 안 되나. 내 편만 인권이고 내 편만 국민인가, 사람이 먼저라더니 제 아들은 사람도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은 퇴임 후 경남 양산 평산마을 사저 주변에서 벌어지는 보수 단체의 반대 집회를 비판한 바 있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집으로 돌아오니 확성기 소음과 욕설이 함께하는 반지성이 작은 시골 마을 일요일의 평온과 자유를 깨고 있다"고 했다.

정 씨는 최근 연이어 국정농단 당시 촛불혁명을 주도했던 정치인들에 대해서 날을 세우고 있다. 그는 특히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을 향해서는 "비자금 찾아올 때까지 계속 글 올리고 쫒아다니겠다"며 "허위사실 유포한 의원님들 의원직 내려놓으실 때까지 계속 따라다니며 저런 사람 뽑아도 되느냐고 시위나 하겠다"고도 했다.

그는 악플에 대해서는 "제가 나대서 제 아들 인생 더 힘들 것 같다는 분들. 제 아들 카메라로 두들겨 맞을 땐 가만히 계시더니 언제부터 걱정을 했다고 가증스럽다"고 적기도 했다.

그는 "정신 못 차렸다? 당연히 제정신은 아니다. 지난 6년간 가장 소중한 사람들이 허위사실에 무너져 내리는 걸 두 눈으로 지켜봤다. 안 미치면 사람인가"라며 "(제가 가짜뉴스를 퍼트렸다고 지적해서) 억울하신 의원님 있으면 말 좀 해보라. 제보자한테 들었다고 하면 그만인가. 제보자가 있긴 한가"라고 했다.

앞서 정씨는 지난 4일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을 찾아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안민석 의원, 주진우 전 기자, 방송인 김어준씨를 허위 사실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로 고소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