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임 바꿔라" 반말에 욕설까지…경북 교사 절반 "'교사 인권' 보장 못 받아"

경북혁신연구소 공감과 전교조 경북지부가 2천21명 응답으로 분석
'폭언' 등 학부모에 의한 교권 침해 심각해… 전교조 "학보모의 담임 교체 요구 늘어"

경북도교육청 전경. 매일신문DB
경북도교육청 전경. 매일신문DB

경북지역 한 중학교 교사로 근무하는 A씨는 최근 학부모의 심한 모욕 탓에 휴직까지 결심하게 됐다. 학생들의 위생상태를 지적했는 데 수업 중에 찾아온 학부모가 반말과 욕설을 하며 학교 측에 담임교사 교체까지 요구했기 때문이다.

경북지역에서 근무하는 절반이 넘는 교사들이 '교사 인권'을 충분히 보장받지 못한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경북혁신연구소 공감과 전교조 경북지부에 따르면 지난달 28일부터 지난 11일까지 경북 지역 교사들을 대상으로 '교원 인권 의식 실태조사'를 시행한 결과 52.1%가 '교사 인권이 충분히 보장되고 있지 않다'고 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교사 인권이 보통이다'라고 답한 이들은 39.4%, '보장된다'고 답한 이들은 8.6%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지역에는 현재 유·초·중·고 교사 2만여 명이 있으며 이번 설문에는 2천21명이 응답했다.

'구체적으로 누가 교사의 인권을 침해하는가'라는 질문에 교사들은 '학부모'라고 응답한 비율이 39.7%로 가장 많았고, 학생(37.5%), 관리자(13.1%) 순으로 집계됐다.

최근 3년 내 학부모에게 교권 침해를 당한 적이 있다고 대답한 비율은 31.3%였고 주로 '폭언'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생들에 의한 교권 침해는 응답자의 57.2%가 경험이 있다고 답변해 더욱 심각했다. 학생들의 교권 침해 유형은 수업 진행 방해와 폭언, 명예훼손 등이 주를 이뤘다.

학교 관리자에 의한 인권 침해도 응답자의 39.2%가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부당한 업무 분담과 반말, 지시 등 하대, 폭언, 성희롱 등을 겪은 것으로 파악된다.

또 교사들은 교권 보호를 위해 학교마다 운영하는 '교권보호위원회'에 도움을 요청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부 응답자들은 교권보호위가 별로 도움이 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교조 경북지부 관계자는 "최근 학부모들이 별다른 상황이 아님에도 '담임 교체'를 요구하는 경우가 많다. 이는 교사의 자존감을 낮추는 심각한 문제"라며 "학부모의 민원 발생 시 관리자들이 교사의 교육권을 지켜주지 못하고 민원 무마를 위해 교사를 제재할 수가 있는데 이런 문제 해결이 시급하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8,728
  • 경북 7,550
  • 전국 180,80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