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경북도 ‘지역민과 함께하는 문화가 있는 날’ 공모에 선정

영주근대역사문화거리 등서 각종 문화예술 체험 프로그램 운영
사업비 5천500만원 들여 7월부터 9월까지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도시재생사업이 완료된 후생시장. 앞으로 이곳에서 문화가 있는 날 공연이 펼쳐진다. 영주시 제공
도시재생사업이 완료된 후생시장. 앞으로 이곳에서 문화가 있는 날 공연이 펼쳐진다. 영주시 제공

영주시가 경상북도가 추진한 '2022 지역민과 함께하는 문화가 있는 날'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이번 공모사업은 지역민들에게 문화향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지역 내 다양한 공간에서 다양한 주제와 테마로 지역 밀착형 문화행사를 맞춤형으로 운영하기 위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영주시는 앞으로 사업비 5천500만원을 들여 7월부터 9월까지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영주근대역사문화거리 등 도시재생 사업이 완료된 지역을 활용, 각종 문화예술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관사골 마을 벽화. 영주시 제공
관사골 마을 벽화. 영주시 제공

'일상 속의 예술, 영주문화로 1번지 페스티벌'이란 부제로 기획된 이번 사업은 도심의 유휴공간을 활용, 지역민들이 경험하고 싶었던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6개의 테마로 구성했다.

체험과 공연이 결합한 복합 문화 행사로 관사골 역사를 들여다 볼 수 있는 관사골 도슨트, 국가등록문화재인 풍국정미소를 활용한 예술 떡 만들기, 후생시장을 배경으로 한 공연인 '후생? 이제는 신생음악회!' 등 다양한 즐길거리와 체험거리로 지역민을 찾아간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지역 문화 자원을 활용해 지역의 문화 가치를 확인하고, 지역민이 함께 소통하고 참여하는 기회를 마련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영주시민들이 문화적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