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구리소년 사건, 타살 아니다"…당시 수사담당자, 저체온증 사망 주장

당시 대구경찰청 강력과장 "두개골 손상은 사후 생긴 것"
유족들 "터무니없는 이야기"

1992년 10월 전국을 해매고 다니는 부모들이 전주역 광장에서 허탈한 표정으로 앉아 있다. 매일신문 DB
1992년 10월 전국을 해매고 다니는 부모들이 전주역 광장에서 허탈한 표정으로 앉아 있다. 매일신문 DB

'개구리 소년 사건'의 수사 실무를 책임졌던 경찰이 해당 사건은 타살이 아니라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다.

개구리 소년 사건은 1991년 3월 26일 대구 성서초등학교 어린이 5명이 "도롱뇽 알을 주우러 간다"며 집을 나선 뒤 실종된 사건이다. 실종 11년 만인 지난 2002년 9월 26일 마을 인근 와룡산 중턱에서 아이들의 유골이 발견됐다.

경북대 법의학팀이 유골을 조사한 끝에 아이들의 두개골에 남은 상처 등을 근거로 타살당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하지만 현재까지 사건의 범인은 밝혀지지 않은 채 많은 의혹만 남아있다.

그런데 당시 대구경찰청 강력과장이 아이들이 '저체온증'으로 사망했다는 주장을 내놨다. 이같은 주장은 당시 취재기자였던 김재산 국민일보 대구경북본부장이 김영규 전 대구경찰청 강력과장의 주장을 중심으로 쓴 '아이들은 왜 산에 갔을까'라는 책에 실렸다.

2002년 개구리소년 확인을 위해 국과수 감식팀들이 유해발굴을 벌이던 중 탄두와 총알이 나오자 감식팀들이 금속탐지기를 동원, 다른 총알을 찾고 있다. 매일신문 DB
2002년 개구리소년 확인을 위해 국과수 감식팀들이 유해발굴을 벌이던 중 탄두와 총알이 나오자 감식팀들이 금속탐지기를 동원, 다른 총알을 찾고 있다. 매일신문 DB

김 전 강력과장은 당시 법의학팀이 두개골 손상을 사망 원인으로 봤지만, 이 손상이 사후에 생겼을 가능성을 지적했다. 사망 후 유골이 발견될 때까지 11년 동안 홍수 등으로 밀려온 돌에 찍힌 사후 골절흔이라는 의견이다.

1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손수호 변호사가 출연해 이 책에 담긴 김 본부장의 주장을 소개했다. 김 본부장은 살해 동기도 없고, 범행의 도구도 없고, 금품을 요구하는 협박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 근거로 숨진 5명 중 세 명의 두개골에서는 상처가 나왔는데 각각 상처의 수와 모양이 제각각이었던 점을 짚었다. 실제로 경찰은 두개골에 남은 디귿자와 브이자 등 상흔을 보고 관련 범행 도구를 찾기 위해 노력했지만 끝내 찾지 못했다. 결국 아이들이 저체온증으로 사망한 뒤 날카로운 돌이 사체 위에 떨어지면서 생긴 상처일 수 있다는 것이다.

김 전 강력과장은 MBC와 인터뷰에서는 "우철원 군의 경우 25군데 외상 흔적이 있다. 범행 도구도 25개가 돼야 한다. (흔적이) 하나도 같은 형태가 아니다"라며 "경찰뿐 아니라 국과수까지 나서서 범행도구가 무엇인지 대한민국을 다 뒤졌다. 그런데 상처와 부합하는 도구를 찾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이들이 해가 지고 어두워진 와룡산에서 점심을 거른 채 비까지 맞아 '저체온증'으로 숨진 것으로 주장했다.

하지만 유족 측은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CBS 라디오에 따르면 전국미아실종자찾기시민의 모임 나주봉 회장은 "터무니없는 이야기"라며 "사건 당일 오전 이슬비가 살짝 왔을 뿐이고, 기온은 영상 5도였다. 와룡산은 해발고도도 300m 정도로 깊은 산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어 "와룡산은 아이들이 놀이터처럼 뛰어놀던 동네 뒷산인데 조난을 당해 저체온증으로 죽었다는 말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7월 3일 0시 기준 )

  • 대구 294
  • 경북 537
  • 전국 10,0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