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찬 민주당 포항시장 후보 "수서행 KTX 운행, 고속철도 통합"

정의당 전국철도노조 등과 정책협약식

유성찬 더불어민주당 포항시장 후보와 정의당 전국철도노조 등이 17일 포항과 수서 간 KTX 운행을 위한 정책협약식을 열었다. 유성찬 후보 제공
유성찬 더불어민주당 포항시장 후보와 정의당 전국철도노조 등이 17일 포항과 수서 간 KTX 운행을 위한 정책협약식을 열었다. 유성찬 후보 제공

17일 더불어민주당 포항시장선거 유성찬 후보와 정의당 포항시당은 전국철도노동조합과 함께 '수서행 KTX 운행, 고속철도 통합' 정책 협약식을 가졌다.

철도노조와 후보들은 "포항역의 고속철도 이용률이 118%로 전국 최대의 포화상태로 작년 8월 일부 열차의 증편에도 포항시민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으로 KTX 증편이 시급하다"며 "동해선(포항역)을 이용해 수서역으로 이동하기 위해서는 KTX를 이용해 오송역, 동대구역, 신경주역 등에서 SRT로 환승해야 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들은 "작년에는 이러한 포항시민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포항시의회, 수서행 고속철도 경전선 운행 촉구 대정부 건의문 채택 ▷수서행 KTX 운행 요구 청와대 20만 청원 달성에도 불구하고 ▷제4차 철도산업발전기본계획 확정고시에서 포항-수서행 KTX 운행계획이 제외됐고 ▷현재 국토부 장관 후보자(원희룡)는 전라선 수서행 고속철도(SRT) 운행 검토 중으로 답변하면서 또 다시 지역차별의 오해를 불러오고 있다" 주장했다.

이날 정책 협약식에는 유성찬 더불어민주당 포항시장 후보와 임혜진 정의당 경북도의원 비례대표 후보 그리고 변종철 전국철도노동조합 부산지방본부장 등 많은 관계자와 시민후보들이 참석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91
  • 경북 200
  • 전국 3,4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