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우리銀·오스템 잇단 '횡령'…주식·코인·도박 탕진(종합)

영업담당 직원 3명 횡령액 30억원대로 알려졌으나 회사 측은 '쉬쉬'
앞서 오스템임플란트·우리은행·클리오 등서도 발생

아모레퍼시릭 본사 전경
아모레퍼시릭 본사 전경

화장품 업체 아모레퍼시픽의 직원들이 회삿돈 30억원을 횡령해 주식·가상화폐 등에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은행과 오스템임플란트 등 국내 기업 곳곳에서 임직원이 '자산투자 대박'을 노려 거액을 빼돌린 사례가 속속 드러나고 있다.

17일 화장품 업계에 따르면 아모레퍼시픽은 최근 자체 감사로 영업 담당 직원 3명을 징계했다.

이들은 거래처에 상품을 공급하고 받은 대금을 빼돌리는 식으로 회사자금을 횡령한 사실이 적발됐다. 이렇게 빼돌린 금액은 30억원대로 알려졌으며 주식과 가상화폐 등에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는 "횡령액을 대부분 회수했다"고만 밝히고서 징계 수위나 횡령액의 규모는 공개하지 않았다.

아모레퍼시픽은 횡령액이 공시 의무에 해당하는 규모가 아니라는 이유로 횡령 사실을 공시하지 않았다. 아울러 경찰 신고도 하지 않은 채 내부적으로 사태를 마무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일자 아모레퍼시픽은 공식 입장을 내고 "앞으로 임직원들의 자율적인 영업 활동을 보장하면서도 불법 행위의 유혹에 빠지지 않도록 구조적인 개선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화장품 업계에서는 앞서 클리오에서도 비슷한 사건이 있었다.

클리오 직원 A씨는 지난해 초부터 올해 초까지 약 1년 간 홈쇼핑 화장품 판매업체에서 받은 매출 일부를 개인 통장에 입금하는 등 수법으로 18억9천만원가량을 횡령한 혐의를 받아 최근 구속됐다.

A씨는 횡령액 대부분을 도박에 탕진해 추징 보전이 어려운 것으로 전해졌다.

이 밖에도 주식이나 가상화폐, 부동산 투자 '한탕'을 목적으로 거액의 회삿돈을 빼돌린 사례가 잇따라 드러나고 있다.

지난 1월 오스템임플란트에서는 재무관리 직원이 회삿돈 2천215억원을 빼돌려 개인 주식 투자 등에 사용하다가 적발됐다. 4월 우리은행에서도 내부감사에서 직원이 614억원을 횡령한 사실이 확인됐다.

서울 강동구청 공무원도 공금 115억원을 횡령해 주식 투자에 쓰다 적발됐다. 계양전기 한 직원은 공금 245억원을 빼돌렸다가 들통나 구속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