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주 성비위 의혹 사건 피해자 직접 경찰 고소

  • 0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연합뉴스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연합뉴스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에게 제기된 성비위 의혹 사건의 피해자가 16일 박완주 의원을 직접 경찰에 고소했다.

박완주 의원에 대해서는 마침 이날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의총)에서 제명을 의결했는데, 이어 피해 당사자의 고발장도 접수되며 사퇴 압박이 더욱 커지는 모양새다.

경찰 등에 따르면 피해자 측은 이날 서울 영등포경찰서 여성청소년과에 박완주 의원을 처벌해줄 것을 요구하는 고소장을 냈다.

고소장에는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강제추행과 직권남용,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등 다수 혐의가 적시된 것으로 전해졌다.

더불어민주당은 그동안 2차 가해 방지 등 피해자 보호를 위해 박완주 의원에게 제기된 혐의 관련 상세한 내용을 공개하지 않은 바 있다.

박완주 의원은 오늘 제명 처리되기 전날이었던 15일 언론에 "어떠한 희생과 고통이 있더라도 아닌 것은 아니다"라고 밝히면서 관련 사실관계를 다투겠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박완주 의원과 관련해서는 같은 당 송영길 6.1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이날(16일) "본인이 책임지고 의원직을 사퇴하는 게 마땅하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박완주 의원 제명을 두고는 보름 앞으로 다가온 6.1지방선거에 끼칠 역풍 등의 악영향을 미리 제거하는 취지였다는 분석이 나왔다.

그러나 제명 당일 피해자가 고소하면서, 관련 수사 및 기소를 통한 향후 법정 공방 등의 가능성이 다시 커졌고, 이에 더불어민주당의 의도와 달리 논란은 계속 불을 지필 것으로 보인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