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수도권 중 지선 한 곳이라도 이기면 승리"

라디오 인터뷰서 "취임 후 20일 만에 치러지는 선거…허니문도 이런 허니문이 없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이 16일 오전 인천시 계양구 계산전통시장에서 시장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이 16일 오전 인천시 계양구 계산전통시장에서 시장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6·1 지방선거에서 "수도권을 한 곳이라도 이긴다면 승리"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16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위원장은 광역단체장 17곳 중 9곳 승리를 목표라고 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8곳 승리로 목표치를 낮췄고 이 위원장도 수도권 세곳(서울-경기-인천) 중 한 곳 승리로까지 기준을 대폭 낮추는 상황이다.

이 위원장은 선거 목표치를 낮춘 이유에 대해 "허니문도 이런 허니문이 없지 않느냐. 그야말로 결혼식 직후 아니냐"며 "문재인 전 대통령때는 1년 텀이 있었는데도 (2018년 지방선거에서) 14석, 제주, 대구, 경북 빼고 다 이겼는데 이번에는 (대통령 취임 후) 20일 만에 치러지는 선거"라고 지적했다.

다만 이 위원장은 "최선을 다해서 과반을 향해서 가야하고, 그 태풍, 돌풍의 핵이 바로 인천"이라며 "인천을 이겨서 수도권 이기고 수도권 승리를 통해서 강원, 충청 이쪽까지 승리를 확대해야 할 것이다. 나는 가능하리라 본다"고 기대를 걸기도 했다.

이 위원장은 박완주 의원 성비위 의혹에 대해선 "당연히 잘못했다"며 "우리는 도덕적, 정치적 판단기준이 좀 높지 않느냐. 당연히 책임져야 하고, 앞으로 그런 일이 없어야 한다"고 했다. 또 "빠르게 변화하는 세상에 맞춰 민주당도 혁신적으로 바뀌고 적응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7월 3일 0시 기준 )

  • 대구 294
  • 경북 537
  • 전국 10,0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