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3연임에 부담?' 중국, 아시안컵 축구대회 개최 포기

중국 국기. 매일신문DB
중국 국기. 매일신문DB

중국이 내년 개최할 계획이었던 AFC(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축구대회 개최를 포기했다.

이 대회는 2023년 6월 16일부터 한달 동안 중국 10개 도시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제로 코로나' 정책을 고수하는 중국이 개최에 부담을 느낀 데 따른 결정이라는 해석이다.

▶AFC는 14일 홈페이지를 통해 "중국축구협회(CFA)로부터 2023년 아시안컵 대회를 주최할 수 없다는 공식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대유행 때문에 중국이 개최권을 포기하게 된 예외적 상황을 인정한다"고 덧붙였다.

AFC는 다른 개최국 등 선정 후속 조치를 두고는 적정한 시기에 다시 알리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중국 관영 신화통신도 대회 주최 측을 인용, 이같은 발표 내용을 확인하면서 대회 개최지가 중국에서 다른 곳으로 변경될 것이라고 전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

▶이는 중국이 앞서 베이징과 상하이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며 오는 6월 예정됐던 청두 유니버시아드 대회, 9월 예정됐던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대해서는 연기 조치를 한 것과 달리, 아예 개최 자체를 포기한 것이다.

특히 중국은 19년 만에 아시안컵 대회를 유치, 이미 8개 축구 전용 경기장을 새로 지은 데 이어 지난해 10월에는 대회 공식 엠블럼까지 발표한 상황이다.

유니버시아드, 아시안게임 연기의 경우 올해 가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3연임 여부를 결정할 20차 당대회를 앞두고 무리한 개최보다는 연기를 선택했다는 풀이가 나온 바 있다.

중국은 10년마다 국가 주석을 바꾸도록 했던 당헌, 당정 등의 연임 규정을 지난 2018년 철폐했다. 이에 시진핑 주석은 2013년부터 현재까지 연임에 성공한 데 이어, 3연임도 무난히 확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이같은 정치 이벤트(올해 가을 당대회) 이후인 내년에 개최될 아시안컵의 개최 포기를 두고는 같은 해석을 하기 힘든 상황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481
  • 경북 848
  • 전국 9,9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