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발열자 한명도 놓치지 말아야"…의대생까지 동원

의료품 생산 확대·약국 신규 개설 등 코로나 대응에 안간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2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해 마스크를 착용한 채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전격 방문했다. 조선중앙TV가 13일 공개한 방문 영상을 보면 김 위원장은 회의 발언 중에만 잠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을 뿐 건물을 오가거나 컴퓨터가 비치된 사무실에서 실무자들과 대화하는 내내 마스크를 착용했다. 김 위원장은 앞서 같은날 새벽 2시께 열린 정치국 회의에서도 발언할 때 외에는 마스크를 착용했는데, 마스크 착용 모습이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조선중앙TV 화면]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2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해 마스크를 착용한 채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전격 방문했다. 조선중앙TV가 13일 공개한 방문 영상을 보면 김 위원장은 회의 발언 중에만 잠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을 뿐 건물을 오가거나 컴퓨터가 비치된 사무실에서 실무자들과 대화하는 내내 마스크를 착용했다. 김 위원장은 앞서 같은날 새벽 2시께 열린 정치국 회의에서도 발언할 때 외에는 마스크를 착용했는데, 마스크 착용 모습이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조선중앙TV 화면]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연합뉴스

북한이 코로나19 대응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의약품 생산을 확대하고, 의대생들도 주민들의 검진에 투입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13일 "보건성에서는 긴급협의회를 열고 경내에 침습한 전염병 전파상황을 안정적으로 억제·관리하며 유열자(발열자)들을 빨리 치유시켜 전파 근원을 최단기간 내에 없애기 위한 조직사업을 치밀하게 짜고 있다"고 보도했다.

협의회에서는 발열 환자들에 대한 검사 및 치료, 의료품 보장방안 등이 논의됐다.

비축 의료예비품을 치료기관과 약국에 신속히 공급하고, 의약품 생산 확대와 수송 대책도 마련하고 있다. 약국도 새로 개설하고 있다.

특히 보건성은 모든 의료진과 전국의 의학대학 교원·박사원생·학생들을 '전주민 집중검병 검진사업'에 적극적으로 투입하고 있다며 "한명의 유열자도 놓치지 않게 빠짐없이 찾아내며 치료사업을 신속히 과학적으로 따라세우는데 주되는 힘을 넣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전날까지 북한에서는 격리자가 18만여명에 이르고, 사망자가 6명이 발생하는 등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급속히 확산하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481
  • 경북 848
  • 전국 9,9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