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박완주 제명에 "이준석 성상납 의혹 처분 왜 지선 이후로 미루나?"

고민정, 이준석. 연합뉴스
고민정, 이준석. 연합뉴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같은 당 박완주 의원이 성비위 의혹으로 제명 조치된 것과 관련, 국민의힘을 향해 같은 성비위 의혹을 받고 있는 이준석 당 대표에 대한 즉각적인 처분을 요구했다.

▶13일 저녁 YTN 라디오 '정면승부'에 출연한 고민정 의원은 방송즈음 속보로 전해진 김성회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의 사퇴 소식을 두고 "김성회 비서관 문제로 끝날 일이 아니다. 지금 인사 검증의 대참사가 빚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윤재순 총무비서관 같은 경우 경우, 여직원 볼에 입 맞추는 행위를 하는 등 성비위에 대해 실제로 징계를 받으신 분이다. 이시원 공직기관비서관 같은 경우는 유우성 간첩조작 사건 당시에 수사부터 기소까지 다 관여가 돼 있어 징계를 받았던 분"이라고 사례를 들었다.

그러면서 "현재 윤석열 정부 인사 시스템은 그야말로 폐기 처리해야 될 고장 난 컴퓨터"라고 표현했다.

▶이 가운데 윤재순 총무비서관 사례의 키워드인 '성비위'와 관련, 진행자가 더불어민주당 역시 박완주 의원을 성비위 의혹으로 제명했다며 박완주 의원에 대해 향후 추가 조치가 필요한지 묻자, 고민정 의원은 "민주당 비대위에서는 윤리위 회부 입장이 있는 것으로 기사를 봤다"며 "제명 조치라는 것은 당에서 할 수 있는 최고 수준의 조치이다. 민주당의 즉각적인 대응에 대해 알아주셨으면 좋겠다. 무관용 원칙을 견지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예전부터 계속 밝혀왔고, 이번 사안도 그 기준에서 결정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고민정 의원은 "국민의힘에서는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의혹에 대해 지방선거 이후로 처분을 미루겠다고 해 굉장히 비난을 받았다"고 박완주 의원 사례(전날인 12일 당에서 제명)와 대비시키며 "무엇을 더 봐야 하기에 지방선거 이후로 미루는 것인지, 국민의힘에서는 이런 성상납에 대해 별로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 것인가 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이에 진행자가 "이준석 대표 성상납 의혹도 국민의힘에서 바로 조치를 해야 된다는 말씀이신가?"라고 확인을 요구하자 고민정 의원은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진 방송에서는 고민정 의원은 성희롱성 발언 의혹에 휩싸인 같은 당 최강욱 의원이 또 다른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고 주장한 보도를 두고 최강욱 의원이 "묵과할 수 없는 날조"라고 밝힌 것에 대해 의견을 밝혔다.

그는 "진실이 무엇인지가 제일 중요하다. 지금 최강욱 의원은 본인의 입장을 분명히 밝히고 있는 것인데, 제가 수사 기관이 아니라서 어떤 것이 진실인지 판가름해서 말씀드리기는 좀 어려울 것 같다"며 "다만 이 문제는 더욱 예민하게 바라볼 수밖에 없는 사안이다. 제가 대충 얼렁뚱땅 넘어갈 생각은 없다"고 강조했다.

▶또 같은 당 박지현 비상대책위원장이 박완주 의원 성비위 의혹에 대해 사과한 것을 두고 당내에서 문자폭탄이 발송되고 있다고 진행자가 말하자 고민정 의원은 "저는 그런 문자폭탄을 못 봐서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에 진행자가 박지현 위원장이 당 안에서 공격을 받고 있는 건 사실이 아니냐는 취지로 거듭해 묻자 고민정 의원은 "지지자들은 여러 가지 의견들을 충분히 내실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다만 당 내부에서, 의원들 사이에서, 그런 것이 있는 것 아니냐는 건 좀 분명히 좀 다른 부분이라는 점을 제가 명확하게 짚고 싶다"고 답했다.

진행자가 이같은 고민정 의원의 답변을 듣고는 "당 내에서는, 당 내 의원들은 별다른 이견이 없다는 말씀이신가?"라고 재차 묻자, 고민정 의원은 "여러 가지 의견은 있을 수 있지만, 당내에서 비판을 하고 있다거나, 그렇게 넘겨짓기에는 사실 근거가 부족해 보이는 것 같아서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진행자가 이처럼 잇따른 성비위 의혹이 6.1 지방선거에 영향을 미칠지 생각을 묻자 고민정 의원은 "계속 반복해 말씀드린다. 원칙대로 처리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에둘러 답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481
  • 경북 848
  • 전국 9,9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