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복심' 윤재순, 검찰 재직 당시 두 차례 성비위 의혹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 연합뉴스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이 검찰 재직 시절 두 차례 성비위 의혹이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13일 한국일보와 JTBC 등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이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으로 발탁한 윤재순 전 대검찰청 운영지원과장이 검찰 재직 시절 성 비위로 2차례 내부 감찰을 받고 징계성 처분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은 검찰 근무 당시인 2012년 성추행으로 경고를 받았다고 JTBC는 전했다.

당시 대검 정책기획과 사무관이던 윤 비서관이 참석 인원이 10명 내외인 회식 자리에서 여직원의 볼에 입을 맞추려하는 등의 성추행을 했다는 것이다.

이 사건은 동료 직원의 신고로 감찰이 시작됐고, 감찰본부장 같은해 7월 경고 처분을 받았다. 윤 비서관은 당시 서울서부지검으로 자리를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도 서울남부지청에서 검찰 주사보로 재직하던 1996년에는 여직원을 상대로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해 '인사조치' 처분까지 받은 것으로도 전해졌다.

윤 비서관은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일 당시 대검 운영지원과장을 맡았고, 대선 이후엔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 파견되는 등 윤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인물이다.

이에 대해 대통령 대변인실은 입장문을 내고 "'경고'는 해당 사안에 참작할 점이 있고 경미할 때 이뤄지는 조치로 정식 징계가 아니다"라며 "전문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인사일 뿐, 친분과는 상관이 없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비서실장 직속인 총무비서관은 대통령을 보좌하며 특수활동비를 비롯한 대통령실 예산을 관장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481
  • 경북 848
  • 전국 9,9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