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통일 권영세·국토 원희룡·문체 박보균 장관 임명

(왼쪽부터) 권영세 원희룡 박보균
(왼쪽부터) 권영세 원희룡 박보균

윤석열 대통령은 13일 권영세 통일부,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임명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오후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은 권영세, 박보균, 원희룡 세 장관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윤석열 정부 초대 내각 18개 부처 중 14개 부처에 장관이 임명됐다.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국회에서 여야 합의로 전날 인사청문 경과보고서가 채택됐지만, 박보균 문체부 장관과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여야 이견으로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았다. 윤 대통령은 국회에 보고서 재송부 요청을 한 뒤 이들에 대한 임명을 강행했다.

다만 법에 따라 이들 세 명처럼 대통령이 국회 동의없이 임명을 강행할 수 있는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임명을 미뤘다.

이로써 이날까지 장관이 임명되지 않은 부처는 ▷법무부(한동훈) ▷보건복지부(정호영) ▷여성가족부(김현숙) 등 3곳이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김인철 후보자가 자진 사퇴해 새로 인선을 해야 한다.

이 가운데 한동훈 후보자와 김현숙 후보자도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채택되지 못했다. 윤 대통령은 한 후보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16일까지 보내달라고 국회에 요청했으나 김 후보자에 대해선 재송부 요청을 하지 않았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481
  • 경북 848
  • 전국 9,9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