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우수 귀어귀촌인·어(漁)울림마을' 선정

우수 귀어귀촌인 대상에 포항 박정석 씨
어(漁)울림마을 최우수상에 포항 조사리마을

우수 귀어귀촌인에 선정된 박정석 씨. 경북도 제공
우수 귀어귀촌인에 선정된 박정석 씨. 경북도 제공
어(漁)울림마을에 선정된 포항 조사리마을 주민들이 미역을 말리고 있다. 경북도 제공
어(漁)울림마을에 선정된 포항 조사리마을 주민들이 미역을 말리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는 올해 해양수산부 주관 우수 귀어귀촌인 및 어(漁)울림마을에 박정석(33·포항) 씨와 포항 북구 송라면 조사리마을이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귀어귀촌인의 성공적인 정착, 귀어귀촌인과 기존 주민의 공동체 문화 형성을 위해 매년 우수 귀어귀촌인 및 어(漁)울림마을을 선정 포상하고 있다.

우수 귀어귀촌인 대상에 선정된 박정석 씨는 8년간 원양어선 항해사를 접고 2017년 고향인 포항에 귀어했다. 이후 연안어업에 종사하면서 방송(생생정보통) 출연과 유튜브 어촌 24시 채널에 출연한 바 있다.

박 씨는 귀어를 희망하는 분에게 많은 정보를 제공하고 직접 상담을 해준 점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우수 귀어귀촌인 대상 상금은 100만원이다.

어(漁)울림마을 최우수상으로 선정된 포항 조사리마을은 귀어귀촌인과 함께하는 향토음식 개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어촌계 사무실을 리모델링해 귀어귀촌인과 기존 주민이 함께하는 교육 진행과 만남의 공간으로 활용했다.

또한 어촌계 개방을 위해 어촌계 관리 규약을 개정해 어촌계 가입을 쉽게 할 수 있도록 노력해 온 점 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어(漁)울림마을 최우수상 상금은 300만원이다.

김성학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어촌자원을 활용하면 다양한 귀어창업이 가능한 만큼 청년층 등의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며 "도는 귀어귀촌인의 정착을 위해 다양한 사업 발굴과 어촌마을 주민들과 상생 발전 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