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표밭에서 재선 청송군의원 도전하는 민주당 윤동탁 예비후보

민주당 출신으로 유일하게 재선 도전…지역 정치도 다양한 색깔, 다양한 목소리가 필요

11일 오후 청송군 청송읍 한 카페에서 만난 더불어민주당 청송군 가선거구에 출마한 윤동탁 예비후보. 그는 청송 역사상 민주당으로 재선에 도전하는 유일한 후보이다. 전종훈 기자
11일 오후 청송군 청송읍 한 카페에서 만난 더불어민주당 청송군 가선거구에 출마한 윤동탁 예비후보. 그는 청송 역사상 민주당으로 재선에 도전하는 유일한 후보이다. 전종훈 기자

6·1 지방선거 청송군 가선거구(청송읍·파천면·진보면)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윤동탁 예비후보는 "다양한 의견을 버무려 청송지역 정치를 이끌어 가고 싶다"고 밝혔다.

윤 예비후보는 "역사적으로나 지역 성향 등을 봤을 때 우리지역은 국민의힘 표밭"이라며 "민주당원으로 지역에서 정치적 입지를 다지기는 무척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주변에서 재선을 위해 무소속 출마 권유를 많이 했었다"며 "하지만 지역 정치 발전과 균형을 위해서는 저보다는 당이 우선돼야 한다고 생각했고 누구보다 먼저 푸른색 재킷을 입고 현장에 나섰다"고 말했다.

지방선거가 시작된 이래로 청송에서는 민주당으로 재선을 도전하는 유일한 정치인이 윤 예비후보다. 역대 군수·도의원은 전례가 없고 민주당의 전신인 열린우리당 소속으로 한 명의 군의원이 당선됐지만 다음 선거에서 탈당해 무소속으로 선거에 나간 게 전부다.

윤 후보는 "민주당 중앙당에서 이 시골까지 지원 유세를 올지는 모르겠지만 지역도 다양한 색을 가진 정치가 존재해야 그것이 정치의 발전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481
  • 경북 848
  • 전국 9,9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