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귀향 후 되찾은 일상…사저 다과회 초청 주민 "평범한 가정집"

귀향 이틀째, 사저에서 별다른 일정 없이 휴식·서재 정리…박경미 등 청와대 전 인사들 방문

문재인 전 대통령이 귀향 이튿날인 11일 오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사저에서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같은 날 김정숙 여사가 사저에서 관계자와 대화하는 모습.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귀향 이튿날인 11일 오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사저에서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같은 날 김정숙 여사가 사저에서 관계자와 대화하는 모습. 연합뉴스

5년 임기를 마치고 평산마을로 귀향한 문재인 전 대통령이 11일 특별한 일정 없이 사저에서 머물렀다. 전날 사저 다과회에 초청된 주민들은 '평범한 전원주택 같았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날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문 전 대통령은 전날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로 귀향해 사저에서 첫 하루를 지냈다.

사저 관계자는 "문 전 대통령은 오늘 다른 일정 없이 사저에서 쉬며 서재 정리 등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 부부는 이날 오전 10시쯤 잠깐 사저 밖에 나와 편한 옷차림과 밝은 표정으로 누군가와 대화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귀향 이튿날인 11일 오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사저에서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귀향 이튿날인 11일 오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사저에서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평산마을에는 이날 오전 일찍부터 문 전 대통령을 보려는 수많은 시민이 방문했다. 이곳에는 전날에도 수천 명이 몰려 그의 귀향을 환영했다.

박경미 전 청와대 대변인 등 문 전 대통령과 인연이 있는 인사들도 오전 중 평산마을 사저에 들렀다.

문 전 대통령 부부는 귀향 첫날인 전날 평산마을을 중심으로 사저 주변 5개 마을 주민 60여 명을 불러 간단히 다과회를 열었다.

다과회에 참석한 한 마을 주민은 "문 전 대통령께서 '와서 기분이 좋다', '주민께 불편을 끼쳐 미안하다'는 취지로 주민들과 간단히 인사했다"고 전했다.

다른 주민도 "전직 대통령이 사는 집이라 다를 거라 생각했는데, 둘러보니 일반 가정집과 똑같았다"고 말했다.

평산마을 주민이면서 문 전 대통령 사저 가까이 사는 신한균 도예가는 "그냥 평범한 전원주택으로 보면 된다. 경호동을 빼면 그리 넓지도 않다"고 했다.

한편, 이날 오전 일찍 사저 앞에서는 문 전 대통령에 반대하는 한 남성이 스피커로 '새마을 노래'를 틀어놓고 1인 시위를 하기도 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 귀향 이튿날인 11일 오전 김정숙 여사가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사저에서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 귀향 이튿날인 11일 오전 김정숙 여사가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사저에서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481
  • 경북 848
  • 전국 9,9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