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를 빛낸 인물 11명 '포스코대상' 수상

윤신찬 파트장, 조영석·배진성 리더 등…회사 경쟁력 향상에 기여

포스코는 최근 회사 경쟁력 향상에 노력한 그룹사 및 협력사 직원 11명을 선정해 포스코대상을 수여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는 최근 회사 경쟁력 향상에 노력한 그룹사 및 협력사 직원 11명을 선정해 포스코대상을 수여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는 회사 경쟁력 향상에 기여한 그룹사와 협력사 직원을 선정해 '포스코대상'을 수여했다.

포스코대상의 영광은 포스코 직원 6명, 포스코홀딩스 1명, 그룹사 2명, 해외법인 1명, 협력사 1명 등 모두 11명에게 돌아갔다.

포항제철소 제선부 윤신찬 파트장과 광양제철소 열연부 조영석 리더, 법무실 조정구 리더, 강건재마케팅실 배진성 리더, 강재연구소 서성모 수석연구원, POSCO-Argentina 연제균 리더가 각각 설비 개선, 기술 개발, 신시장 개척 등에 기여한 공로로 대상을 받았다.

윤신찬 파트장은 4고로 집진설비 내화물 시공방법을 개선해 작업 시간을 단축하고 환경 설비를 신설했으며, 조영석 리더는 조업 기술 개발을 통해 열연 제품 품질과 생산성, 수익성을 모두 잡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서성모 수석연구원은 내화물 소재 자립 기술을 개발해 수입에 의존하던 전로 저취 내화물을 100% 국산화했다.

배진성 리더는 건설사 맞춤 영업으로 대형 프로젝트를 수주해 후판 제품 판매 확대를 이끌어냈다. 조정구·연제균 리더는 각각 지적재산권 보호와 리튬 사업 상업화 기반 구축 공로를 인정받았다.

포항제철소 협력사 그린산업 김종국 팀장은 수작업으로 진행되던 원료 야드 개포작업(원료를 천막에 넣고 벗겨내는 작업)을 기계화하는 등 안전한 작업환경 실현에 기여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포스코대상은 회사 성장과 발전에 기여한 모범 직원을 선정해 격려하기 위해 마련한 제도로, 직원들의 사기진작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이번에 선정된 직원들은 포스코 복합문화공간인 '포항 Park1538' 내에 위치한 명예의 전당에 3년간 헌액될 예정"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