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보] "불의 고리서 이틀 연속" 日 오키나와 북서쪽 규모 5.7 지진

7일 오후 8시 54분(한국시간)쯤 일본 오키나와현 오키나와 북서쪽 155km 해역에서 규모 5.7의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
7일 오후 8시 54분(한국시간)쯤 일본 오키나와현 오키나와 북서쪽 155km 해역에서 규모 5.7의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
6일 오후 10시 21분쯤(한국시간) 오키나와현 오키나와 서북서쪽 134km 해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
6일 오후 10시 21분쯤(한국시간) 오키나와현 오키나와 서북서쪽 134km 해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

7일 오후 8시 54분(이하 한국시간)쯤 일본 오키나와현 오키나와 북서쪽 155km 해역에서 규모 5.7의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진앙은 북위 27.00도, 동경 126.40도이다. 지진 발생 깊이는 20km.

이는 어제인 6일 오후 10시 21분쯤 오키나와현 오키나와 서북서쪽 134km 해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하고 하루 만에 가까운 지역에서 지진이 잇따른 것이다.

어제와 오늘 지진이 잇따라 발생한 곳은 세계 환태평양 조산대, 일명 '불의 고리' 가운데 동북아시아 지역(대만~오키나와~일본 본토)으로, 다른 지역과 비교해 지진과 화산 활동이 활발한 곳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