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인천시당 "이재명 출마는 막장 드라마"

국힘 인천시당 "계양을 지키고 전국 압승"…박남춘 민주당 인천시장 후보 "환영"

대선에서 패배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선대위 해단식에 참석한 뒤 당사를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대선에서 패배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선대위 해단식에 참석한 뒤 당사를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6·1 지방선거일에 치르는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 출마를 결정짓자 국민의힘 인천시당이 '막장 드라마'라고 맹비난했다.

국민의힘 인천시당은 6일 "수도권 국회의원 보궐선거를 둘러싼 막장 드라마가 벌어지고 있다"며 "이재명 상임고문이 주연을 맡고, 서울시장 출마를 위해 계양을 주민을 배신하고 서울로 도망가다시피 한 송영길 전 대표가 조연을 맡은 삼류 드라마가 펼쳐지고 있다"고 논평했다.

국민의힘 인천시당은 "이 고문은 명분보다는 실리를 찾아서, 낙선 위험이 높은 분당갑보다 안전한 계양을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의원 불체포 특권 등을 이용해 검찰의 수사와 재판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는 안전하게 금배지를 다는 일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검찰이 '대장동 개발 의혹' 등을 이유로 이 고문을 강제수사할 수 있다는 민주당 안팎 여론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됐다.

이 고문의 중도 사퇴에 따른 선거구 공백 가능성을 시사했다.

국민의힘 인천시당은 "이 고문이 설사 계양을에서 간신히 당선된다 해도 계양을 주민을 위해서, 인천시민을 위해서 평생 몸 바쳐 일할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며 "송 전 대표가 그랬듯이 4년 후에는 대선 꿈에 부풀어 뒤도 안 돌아 보고 인천을 훌쩍 떠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인천시장 선거에 출마하는 유정복 국민의힘 후보도 이 고문의 출마를 강도 높게 공격했다.

그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인천은 범법자의 도피처나 은신처가 아니다"라며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인천을 배신하고 떠난 것에 대해 비난과 불만이 최고조에 달해 있는 상황에, 이 전 지사를 불러들이자는 것은 인천을 깔보고 얕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과 이 전 지사는 대장동 수사 방탄용 불체포 특권을 얻어내고자 대한민국 정치를 뿌리째 흔들고 있다"며 "이 전 지사는 출마가 아니라 검찰 수사를 받으러 나가야 될 사람"이라고 단언했다.

국민의힘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중앙선대위발대식 및 광역단체장 공천장 수여식에 이준석 대표로부터 공천장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중앙선대위발대식 및 광역단체장 공천장 수여식에 이준석 대표로부터 공천장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이와 달리 박남춘 민주당 인천시장 후보는 이 상임고문의 인천 출마를 환영했다.

박 후보의 더큰이음 선대위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박 후보와 이 상임고문은 민선 7기 인천시장과 경기지사로 일하면서 코로나19 대응에 손발을 맞췄다"며 "인천 최대 현안 중 하나인 수도권매립지 종료 문제에 문제 인식을 공유하는 등 그야말로 인천과 수도권을 지켜낼 최고의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 후보와 더큰이음캠프는 당 총괄상임선대위원장을 겸임한 이 고문과 함께 힘을 합쳐 인천시를 정복하려는 국민의힘의 야욕을 차단하고, 민주당의 지방선거와 재보궐선거 승리를 위해 분골쇄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인천시당도 "계양을 국회의원 선거에 이 상임고문의 출마를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반겼다.

민주당 인천시당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국민의힘은 취임 전부터 다수의 공약 후퇴와 인사 참사를 비롯해 수많은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며 "윤석열 정부의 폭주를 견제하고 민생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이번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민주당의 승리가 필요하다는 민심이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재명 고문의 출마가 인천 민주당의 자존심인 계양을 지키고, 인천 계양에서 일어난 승리의 바람이 다가올 6·1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의 전국적인 압승을 이끌어 줄 것으로 확신한다"고 기대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