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유행 걱정에… 대구 보건소 업무 정상화 주춤

"아직은 코로나 대응 모드"…이달 하순쯤 대구시내 보건소 운영 정상화 시기 결정
각종 진료 및 물리치료, 예방접종, 건강관리 등 대면업무 대부분 중단돼
대구시 "보건증 발급부터 빨리 정상화, 6월 이후 재개 가능성 커"

지난 3월 대구 북구보건소 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매일신문DB
지난 3월 대구 북구보건소 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매일신문DB

정부가 '의료 체계 일상화'에 나선 가운데 대구시내 보건소 업무 정상화 시기가 이달 하순쯤 결정될 전망이다.

대구시는 보건증 발급 등 주요 민원 업무의 신속한 복원에 초점을 두되, 가급적 8개 구·군 보건소의 정상화 시점을 비슷하게 맞춰 혼선을 막을 방침이다.

대구시내 각 보건소는 지난 2년여 간 유전자증폭(PCR)검사와 역학 조사, 자가격리 등 코로나19 대응의 최전선에 섰다. 이 과정에서 인력 부족과 감염 위험 등을 고려해 중단한 민원 업무도 적지 않다.

중단된 업무는 건강진단결과서(보건증) 발급이 대표적이다. 건강진단결과서는 식당 등 식품 접객업이나 유흥업소 종사자들의 취업에 반드시 필요한 서류다.

병원에서 발급받을 수 있지만 많게는 5만원까지 비용이 들어 보건소가 발급 업무를 재개해달라는 민원이 끊이지 않았다.

이 밖에도 일반 및 한방, 구강진료와 물리치료, 일반 예방접종, 체성분검사, 치매·금연·대사증후군 상담 등 통합건강관리업무 등도 중단됐다.

보건소 운영 정상화는 방역 상황을 고려해 보건소장이 결정할 수 있다.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안정기에 접어들면서 일부 시·군 단위 보건소를 중심으로 지난달부터 업무 정상화에 돌입하는 곳들도 나오는 상황이다.

다만 대구시내 보건소들은 당장 코로나19 이전처럼 업무를 재개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수성구 보건소 관계자는 "방역 관련 업무가 줄긴 했지만 선별진료소는 계속 운영하고 있다. 건강진단결과서 발급만 재개해도 업무 부하가 가중될 상황"이라고 했다.

남구보건소 관계자도 "재택진료 등 코로나19 대응업무가 가볍지 않다. 진료 및 검사 업무에 사용하는 각종 검사 장비 등을 점검해야 하고 환경정비도 필요해 시간이 꽤 걸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구시도 보건소 운영 정상화 시기를 신중하게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다만 2급 감염병에 맞게 코로나19 방역·의료체계를 전환하는 안착기가 오는 23일부터 시작될 예정이어서 보건소 업무 정상화 시기도 비슷한 시기에 결정될 전망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보건증 발급 및 진료 업무가 가장 시급하다고 보고 있다. 운영 정상화 시기 관련 구·군별 의견을 제출 받은 결과, 일부 보건소는 다음달 초 정도가 적합하다는 의견을 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16
  • 경북 346
  • 전국 6,7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