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예천 기초의원 컷오프 후보자들 공천 결과 반발

"해외연수 추태 사건 군의원과 전과자 공천에 실망"
김형동 국회의원 사퇴와 PPAT 점수 공개 요구

6일 오후 예천군의회 정문 앞에서 국민의힘 예천군 기초의원 공천에서 컷오프된 신유성·김영선·배명필 후보가 '허울뿐인 공천으로 군민 우롱한 김형동은 사퇴하라!'라는 현수막을 들고 공천 결과를 반발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윤영민 기자
6일 오후 예천군의회 정문 앞에서 국민의힘 예천군 기초의원 공천에서 컷오프된 신유성·김영선·배명필 후보가 '허울뿐인 공천으로 군민 우롱한 김형동은 사퇴하라!'라는 현수막을 들고 공천 결과를 반발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윤영민 기자

국민의힘 경북도당이 해외연수 추태 사건과 연루된 군의원·전과자 등을 단수 추천하자 국민의힘 예천군 기초의원 공천에서 컷오프된 후보자들이 반발하고 있다.

국민의힘 예천군 기초의원 공천에서 배제된 예천 다 선거구 신유성·김영선, 라 선거구 배명필 등 예비후보 3명은 6일 국민의힘 예천군 기초의원 공천 결과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전과자인 후보는 버젓이 공천하고 전과도 없고 학벌과 경력이 좋은 후보는 배제했다. 또 추태 해외연수로 나라망신시킨 군의원들을 전원 공천을 주는 것도 모자라 도의원 후보로 공천을 줬다"며 "국민의힘 경북도당에서 발표한 예천지역 광역·기초의원 공천자 명단을 보고 실망을 금치 않을 수 없다"고 규탄했다.

공천을 주도한 지역구 의원인 김형동 국회의원(안동·예천) 사퇴와 공직후보자 기초자격평가(PPAT) 점수 공개도 요구하고 나섰다.

신유성 예비후보는 "예천지역의 공천은 국회의원의 말을 잘 들을 것 같은 사람들로 공천을 준 것이 아닌가 합리적인 의심이 든다"며 "김형동 의원은 잘못된 공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하고, PPAT 점수를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