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나 없이 '경기지사 토론회' 방송 말라" 방송금지가처분 신청

9일 SK브로드밴드 토론회 앞두고 "여론조사 지지율 5% 넘는데 배제됐다" 주장

경기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강용석 변호사. 연합뉴스
경기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강용석 변호사. 연합뉴스

강용석 무소속 경기도지사 예비후보가 자신이 참가하지 않는 방송 토론회를 열지 말라며 SK브로드밴드를 상대로 법원에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강 예비후보는 6일 수원법원에서 오는 9일 오후 2시로 예정된 케이블TV SK브로드밴드 수원방송 '경기도지사 토론회'에 대해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했다.

그는 "공직선거법은 여론조사 결과의 평균 지지율이 5% 이상인 후보자가 토론회 초청 대상이라고 규정한다"며 "지난 2∼3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MBN 의뢰로 실시한 후보 지지도 등 최근 여론조사를 보면 저에 대한 지지율은 5%가 넘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 입장에선 이 토론이 방송되면 회복할 수 없는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우려된다"며 "토론회가 진행되는 날 오전 심문기일이 열릴 것"이라고 했다.

이번 토론회는 경기언론인클럽·인천언론인클럽·인천경기기자협회가 공동 주최한다.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가 토론자로 참여한다.

당일 오후 9시 방송 예정이다.

인천경기기자협회는 이번 토론이 법정 토론이 아니며, 협회사 여론조사 수치를 기준으로 토론 참석자를 선정한 것이어서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인천경기기협 관계자는 "최근 협회 소속 언론사가 진행한 여론조사를 보면 강 후보에 대한 지지도가 5%를 넘지 않았기 때문에 강 후보는 토론회 초청 기준에 들지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인천경기기자협회 소속 경인일보 의뢰로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가 지난달 8∼9일 만 18세 이상 경기도 유권자 1천7명에게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경기도지사 여론조사(신뢰수준 95%, 표본오차 ±3.1%포인트)를 실시했다.

당시 강 예비후보 지지도는 3.8%로 나타났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91
  • 경북 200
  • 전국 3,4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