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총리 마지막 중대본 회의서 "방역 성공적" 자화자찬(종합)

김 총리 "OECD) 국가 중 누적 사망률 등 최상위권 성과"
"경제적 직격타 입은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에게 위로"

김부겸 국무총리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덕분에 챌린지' 포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덕분에 챌린지' 포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지난 2년여간 정부의 방역 정책이 성공적이었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일각에서 우리나라가 다른 나라에 비해 일상 회복이 늦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있지만, 객관적인 수치만 봐도 우리의 방역은 성공적이었다고 평가받아야 마땅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온 국민이 고통, 불편을 감내하면서 이룬 방역 성과를 근거도 없이 스스로 폄훼해선 안 된다"며 "이 모든 것은 전면적인 봉쇄 없이 이뤄낸 값진 성과"라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우리나라가 인구 대비 코로나19 누적 사망률이 0.04%, 누적 치명률은 0.13%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방역 성과가 최상위권이라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이날 김 총리는 최근 정부가 거리두기 제한, 실외 마스크 해제 조치를 잇따라 한 데 대해선 정치적 해석을 피해 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방역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된 문제인 만큼 정쟁이 끼어들 여지가 한치도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다만 장기간 방역 규제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등에 대해서는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는 "정부가 총력을 다해 대처했다고 하지만 코로나19로 지금까지 2만3천여 명의 소중한 생명이 희생됐고, 백신 접종으로 인한 피해자도 있다.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국민들과 협조해 주신 모든 분들께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장기간의 방역 조치로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은 직격타를 맞았고, 이들이 입은 경제적·심리적 타격은 우리 공동체에 깊은 상처를 남겼다"면서 자리에서 일어나 고개를 숙였다.

마지막으로 김 총리는 "코로나19와의 싸움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많은 전문가들이 신종 변이 및 재유행 가능성을 경고하고 있다"며 "새 정부와 업무 인수인계 과정에서 방역 정책 방향에 대해 함께 검토해왔기 때문에 다음 정부에서도 잘 대처해 나가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5월 14일 취임한 김 총리는 지금까지 94차례 중대본 회의를 주재했다. 다음 중대본 회의는 행정안전부 장관이나 보건복지부 장관이 주재하게 될 전망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16
  • 경북 346
  • 전국 6,7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