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주린이·부린이·캠린이는 아동 비하·차별 단어" 문체부 "정감있는 표현" 반박

의구심 든다 의견도…국립국어원도 "차별표현 범위 불명확"

'어린이날 100주년'을 이틀 앞둔 3일 대구 북구 연암공원에서 대원유치원 아이들이 마스크를 벗고 뛰어 놀고 있다. 정운철 기자 woon@imaeil.com
'어린이날 100주년'을 이틀 앞둔 3일 대구 북구 연암공원에서 대원유치원 아이들이 마스크를 벗고 뛰어 놀고 있다. 정운철 기자 woon@imaeil.com

'주린이'(주식 초보)와 '캠린이'(캠핑 초보) 등 특정 분야 입문자를 어린이에 빗대는 신조어 '~린이'가 아동을 비하하거나 차별을 조장할 수 있어 무분별한 사용을 자제해야 한다는 국가인권위원회 의견이 나왔다.

인권위는 3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공공기관의 공문서 등에 '∼린이'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도록 홍보·교육 등 방안을 마련하라"는 의견을 냈다.

같은 날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위원장에게도 "방송과 인터넷 등에서 이 같은 표현이 쓰이지 않도록 점검하는 등 적절한 방안을 마련하라"고 했다.

이날 인권위는 "'∼린이' 표현은 아동이 권리의 주체이자 특별한 보호와 존중을 받아야 하는 독립적 인격체가 아니라 미숙하고 불완전한 존재라는 인식에 기반한 것"이라며 "아동에 대한 부정적인 고정관념을 조장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표현이 무분별하게 확대·재생산되면 아동에 대한 왜곡된 인식과 평가가 사회 저변에 뿌리내릴 수 있다"면서 "아동들이 자신을 무시하고 비하하는 유해한 환경 속에서 성장할 우려가 있다"고 우려했다.

앞서 인권위는 '어떤 것에 입문했거나 실력이 부족한 사람'을 어린이에 빗대 '∼린이'로 일컫는 것이 아동에 대한 차별적 표현이라는 취지로 진정을 받았다.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에 따르면 어린이는 사전적으로 어린아이를 대접하거나 격식을 갖춰 이르는 말이다.

최근에는 어떤 분야에서 실력이 낮은 사람을 아직 성장 중인 어린이에 빗대어 흔히 쓰고 있다. 요리 초보자를 '요린이', 주식투자 초보자는 '주린이', 부동산투자 초보자는 '부린이'라고 표현하는 식이다.

당초 인권위 아동권리위원회는 해당 진정의 피해자가 특정되거나 구체적인 피해가 발생했다고 보기 어려워 인권위 조사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보아 각하했다.

그럼에도 인권위는 "아동 비하 표현에 사회적 경각심을 일깨우는 등 개선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관계 기관에 의견을 표명했다.

의견을 받은 기관들은 다소 당혹스럽다는 반응이다.

문체부는 "어떤 일에 아직 미숙한 사람을 비하하는 의미보다는 정감있게 표현하는 것으로, 차별적 표현으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인권위에 의견을 밝혔다.

국립국어원도 "차별적 표현의 정의와 범위가 아직 명확히 정립되지 않은 상황에서 '∼린이'가 차별적 표현에 해당하는지는 사회적 합의를 통해 정할 사안"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