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크상태 환자 빠른 응급조치 유도한 사회복무요원, 대구경북지방병무청 표창장

수의학 전공, 코로나19로 폐쇄상태 응급실에 상태 빠르게 전달
평소에도 의학지식, 외국어 등 재능기부로 방문 환자 진료 도움

대구경북지방병무청(청장 김주영)은 대구 중구 경북대학교병원에서 쇼크 상태의 심각한 환자가 적절한 응급처치를 받을 수 있게 도와준 김영균(25·사진 오른쪽) 사회복무요원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다고 3일 밝혔다.

김 사회복무요원은 보호자 없이 방문한 환자가 갑자기 심각한 상태가 된 것을 인지하고, 코로나19로 응급실 출입이 통제되는 상황에서 수의학을 전공한 의학지식을 활용해 응급상태임을 적극적으로 설명했다. 덕분에 환자는 늦지 않게 적절한 응급처치를 받을 수 있었다.

김 사회복무요원은 평소 성실한 복무태도와 뛰어난 중국어 실력으로 외국인 환자들이 진료를 잘 받을 수 있도록 안내를 도맡아 하는 등 공적을 인정받아 지난달 모범 사회복무요원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김주영 청장은 "앞으로도 사회에 귀감이 되는 미담사례를 널리 알려 사회복무요원들이 자긍심을 갖고 성실히 복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