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북부소방서 신축 이전…부지 매입비용 탓에 무산 위기

  • 0

노후화에 장비 보관 장소도 협소해 이전엔 공감, 그러나 "돈 많이 든다"에 발목

2일 오전 9시쯤 포항시 북구 덕산동 포항북부소방서 현장 대원들이 협소한 공간에서 근무 교대를 앞두고 차량과 장비를 점검하고 있다. 포항북부소방서 제공.
2일 오전 9시쯤 포항시 북구 덕산동 포항북부소방서 현장 대원들이 협소한 공간에서 근무 교대를 앞두고 차량과 장비를 점검하고 있다. 포항북부소방서 제공.

경북 포항북부소방서(이하 북부서) 신축 이전이 '비용 문제'를 넘지 못하고 또 무산될 처지에 놓였다.

북부서 이전은 올해 2월 '소방서 덕수공원 이전 타당성 조사 용역'에서 타당하다는 결론이 나오면서 급물살을 탔으나 부지 매입·조성 등에 따르는 비용이 결국 덜미를 잡고 말았다.

1987년 지어진 북부서 청사(3층, 연면적 2천400여 ㎡)는 낡은데다 공간도 협소해 소방 인력과 장비를 보관하거나 훈련할 장소도 마땅찮다. 특히 올 연말 북부서에 배치될 70m 높이의 고가 사다리차를 주차할 장소도 없다.

더욱이 2017년 포항지진 이후에는 건물 기둥과 보 등 주요 구조부가 손상돼 소방·구조대원들은 불안감 속에 근무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북부서 이전은 2006년부터 계획돼 왔지만 실행으로 이어지지 못해왔다.

그러던 중 지난해 4월과 7월 이전 논의가 불붙었고 최적지로 포항시 북구 용흥동 덕수공원 내 1만5천여 ㎡ 부지로 가닥이 잡혔다.

지난해 12월에 도시관리계획 변경 결정 용역비 예산 1억2천만 원을 확보하고 올해 2월에는 '소방서 덕수공원 이전 타당성 조사 용역'에서도 타당하다는 결론이 나왔다.

하지만 지난달 중순 포항시가 이 용역 결과를 시의회에 보고하기 위해 마련한 간담회에서 신청사 이전의 필요성보다 부지 매입·조성 비용 등 예산 문제가 부각됐다.

소방서는 광역지자체 시설이지만 청사를 짓기 위해선 관례에 따라 기초지자체가 먼저 부지를 매입·조성해야 하는데, 150억 원 상당의 비용이 든다는 계산이 나온 것이다.

결국 신중론이 고개를 들면서 이 논의는 새롭게 구성되는 의회에서 다루는 것으로 결론이 났다.

포항시 관계자는 "북부서 이전은 모두가 공감하는 것이지만, 덕수공원 부지는 매입과 조성비용이 다른 지역 사례에 비해 7배나 차이가 나는 등 예산이 너무 많이 든다"며 "적정 부지 재검토가 필요하다. 일이 이렇게 돼 우리도 답답하다"고 했다.

2일 오전 9시쯤 포항시 북구 덕산동 포항북부소방서 현장 대원들이 협소한 공간에서 근무 교대를 앞두고 차량과 장비를 점검하고 있다. 포항북부소방서 제공.
2일 오전 9시쯤 포항시 북구 덕산동 포항북부소방서 현장 대원들이 협소한 공간에서 근무 교대를 앞두고 차량과 장비를 점검하고 있다. 포항북부소방서 제공.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