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학생 통금 시간 지나 기숙사 나가려다 추락사 추정 "숨진 지 이틀 지나"

  • 0

경산경찰서 전경.매일신문 DB
경산경찰서 전경.매일신문 DB

경북 경산 소재 영남대학교에서 이 대학에 다니는 A(21·여) 씨가 24일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산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후 1시 38분쯤 영남대 한 생활관(기숙사) 건물 밖 배수로에 A씨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 관계자는 "주변의 CCTV 등을 분석해 본 결과, 학교 기숙사에서 생활하는 A씨가 통금 시간이 지나 밖으로 나가지 못하자 창문을 통해 빠져나가다 건물 밖 5m 깊이 배수로로 추락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가 숨진 지 이틀이 지난 것으로 보고 목격자 진술과 주변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