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유영하 “후원회장 수락한 박근혜 전 대통령에 죄송”

“수성구 파동으로 이사온 건, 정치적 목적 아니고 정주여건 때문”
19일 공약집 발표 “대구를 스마트 데이터 거점도시로”

[매일 관풍루] 대구시장 후보 특집|유영하
유영하 대구시장 국민의힘 후보가 20일 TV매일신문 '관풍루'에 출연, 후원회장까지 맡아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미안함을 전했다. TV매일신문 제공
유영하 대구시장 국민의힘 후보가 20일 TV매일신문 '관풍루'에 출연, 후원회장까지 맡아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미안함을 전했다. TV매일신문 제공

국민의힘 대구시장 경선에 뛰어든 유영하 변호사가 응원 영상메시지를 비롯해 후원회장까지 수락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미안함을 토로한 후 "지금 생각해보니, 후원회장까지 부탁한 건 너무 큰 부담을 준 것 같다"고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유 변호사는 20일 TV매일신문 '관풍루' [대구시장 후보 특별기획]에 출연해 "대구시장 출마는 오래 전부터 생각하고 있었지만, 박 전 대통령의 대구 달성 사저 입주 이후 너무 기댄 것 같다"며 "이제 제 힘으로 대구시정을 이끌어 갈 능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다짐했다. 또, 최근 수성구 파동으로 전입신고를 한 데 대해 "홍준표 의원의 지역구를 생각하고 온 것은 절대 아니다. 여러 모로 정주여건을 생각해 결정한 것"이라고 답했다.

19일 TBC가 주최한 3자 TV토론에 대해서는 "홍준표, 김재원 후보가 너무 날카로운 신경전을 펼치는 바람에 정책토론을 제대로 할 수가 없었다"며 "네거티브 전략은 구사할 생각이 없다. 믿음과 의리, 그리고 진정성으로 평가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방송에서 대구를 잘 모른다고 한 것은 동네의 지리적 위치이지, 대구의 전체적인 그림과 미래 비전은 확실하게 꿰뚫고 있다. 대구의 정서도 누구보다 잘 안다"고 해명했다.

유영하 변호사가 TV매일신문 앵커 야수(권성훈 영상팀장)와 함께 대구의 미래 비전에 관한 토크를 이어가고 있다. TV매일신문 제공
유영하 변호사가 TV매일신문 앵커 야수(권성훈 영상팀장)와 함께 대구의 미래 비전에 관한 토크를 이어가고 있다. TV매일신문 제공

유 변호사는 대구시장 대표 공약으로는 "스마트 데이터 거점도시"를 제시했다. 19일 공약집을 배포한 그는 "대한민국 데이터 허브센터를 유치한 후 글로벌 기업 그리고 국내업체 데이터 전문업체들을 모아서 데이터 특구를 만들고, 4차 산업혁명에 맞는 미래 성장동력을 이끌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더불어 "소비도시 대구의 고용형태로 볼 때, 가장 비율이 높은 3차 서비스산업 종사자들에게 질 높은 데이터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그는 '내 인생의 이런 일이' 코너에서는 "전통시장에서 저를 보며 말없이 눈물을 흘리는 분들을 보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마음을 느낄 수 있었다"며 "힘겨웠던 지난 5년, '박 전 대통령의 곁에서 지켜줘서 고맙다'는 말에 저도 뭉클하면서 힘이 난다"고 털어놨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481
  • 경북 848
  • 전국 9,9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