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내각 인선 산 넘어 산…정의당 '데스노트' 4명으로

  • 0

정의당 여영국 대표(가운데)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표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여영국 대표(가운데)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표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이 18일 '윤석열 정부' 첫 내각 인선인 한동훈 법무부·김인철 교육부·정호영 보건복지부·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정의당이 반대한 국무위원 후보자 대부분이 낙마하면서 '데스노트'라 불리던 인사청문 정국 '징크스'가 이번에도 힘을 발휘할지 관심이다.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표단 회의에서 "'능력 중심 발탁'은 온데간데없고 최측근, 40년 지기 친구, 고등학교 후배, 학회 선배 등 동호회를 꾸리는 것이 아닌지 의심스러울 지경"이라며 "일부 부처 장관 후보자는 청문회가 시작하기도 전에 온갖 의혹에 연루되며 국민의 공분만 사고 있다. 정의당은 법무·복지·교육·여가부 등 4개 부처의 후보자 지명 철회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정의당이 앞서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혔던 한동훈·정호영·김현숙 후보자에 이어 김인철 후보자까지 이른바 '데스노트'에 추가한 것이다.

배 원내대표는 "한 후보자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더불어민주당에 맞설 호위무사에 불과하다"며 "국민은 민생 현안을 다 잡아먹었던 '추·윤(추미애·윤석열) 갈등 시즌 2'를 보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정 후보자에 대해 "'출산하면 애국'이라는 등 여성에 대한 저급한 인식만으로도 인선 자체가 여성을 향한 폭력 수준"이라며 "자녀의 의대 편입학 과정에서의 '아빠 찬스', 아들의 병역 판정 논란 등 의혹이 10개가 넘는 상황에서도 밀어붙이기식 인선은 국민 정서에 상처만 더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배 원내대표는 또 "김인철 후보자는 한국외대 총장 시절 금수저 가정환경 조사부터 사학 비리 옹호, 회계 부정, 학생을 향한 윽박지르기까지 장관은커녕 교육인으로서의 자질도 없어 보인다"며 "'세월호 진상조사위 국민 세금 낭비'라는 김현숙 후보자는 더 말할 것도 없다. 8년 전 느꼈던 슬픔을 기억하고 있다던 윤석열 당선인의 말이 진심이라면 적어도 유가족을 기만하는 인권 퇴행적인 후보는 지명 철회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신 내로남불 내각 탄생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과거 본인들의 잣대와 기준선에도 못 미치는 후보들"이라며 "이미 제기된 의혹만으로도 공직자의 자격이 없는데 청문회가 시작된다면 이들을 지명한 윤 당선인만 망신"이라고 꼬집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