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나는 국악 나들이 어때요?”

수성아트피아 4월 시즌음악회 ‘신춘가락’…28일 한영아트센터

신민속악회 바디. 수성아트피아 제공
신민속악회 바디. 수성아트피아 제공

대구 수성아트피아가 올해 시즌음악회 첫 번째 무대로 국악공연 '신춘가락'(新春歌樂)을 준비했다. 28일 오후 7시 30분 한영아트센터(대구 수성구 달구벌대로 2327) 안암홀에서 열린다.

올해 리모델링 공사에 들어간 수성아트피아는 이 기간에도 시민들에게 다양한 공연을 선보이기 위해 민간 소공연장과 협업을 통한 시즌음악회를 기획했다. 이날 공연엔 신민속악회 바디와 소리꾼 오단해가 출연해 신명나는 국악 한마당을 펼친다.

신민속악회 바디는 전통 민속악을 받들고 계승하며 새로운 민속악을 창작하기 위한 목적으로 2016년 창단했다. 21세기 한국음악프로젝트에서 2차례 입상하고 국립국악원 국악아티스트랩으로 선정된 실력파 연주단체다. 제자가 스승으로부터 전승받은 소리에 자신의 음악적 색을 입혀 다듬어놓은 소리를 의미하는 '바디'란 이름처럼, 전통음악을 동시대적 시각으로 해석해 가장 한국적인 특색과 창의성을 담은 음악을 창작한다는 게 이 단체의 목표다.

소리꾼 오단해. 수성아트피아 제공
소리꾼 오단해. 수성아트피아 제공

소리꾼 오단해는 국가무형문화제 제5호 판소리 심청가 이수자다. 국악 명인의 등용문으로 불리는 제35회 전주대사습놀이 판소리 일반부문에서 장원을 차지하고, JTBC 예능프로그램 '풍류대장' 에 출연해 '톱10'에 오른 재원이다.

이번 공연에선 ▷봄날의 밝고 활기찬 계절감이 담긴 초연곡 '춘월도섭' ▷바다의 문의 뜻을 지닌 '해문' ▷박대성 명인의 산조를 복원해 현대적인 국악의 감각으로 연주하는 '오아시스' ▷판소리 적벽가 중 적벽대전 대목의 장면을 살린 '불의 계곡' ▷남도굿거리와 경기민요 가락이 담긴 '잔치' 등 신민속악회 바디가 해석한 창작 국악을 만나볼 수 있다. 소리꾼 오단해는 판소리 명창 임방울 선생이 생전 즐겨 불렀던 '추억', 판소리 춘향가의 유명 대목인 '어사출두'를 선보인다.

입장료 1만원. 8세 이상 관람가. 문의) 053-668-1800.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0일 0시 기준 )

  • 대구 1,297
  • 경북 1,678
  • 전국 25,12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