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4차 순환도로 개통 효과 뚜렷, 장단기 개선책도 필요”

대구경북연구원 분석…고속도로 9.64%, 일반도로 5.59% 교통혼잡도 감소
신규 교통시설 램프업 현상 대비책 필요 지적

지난달 30일 오후 대구 달성군 다사읍 죽곡리 북달성 영업소에서 대구외곽순환고속도로 개통식이 열리고 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지난달 30일 오후 대구 달성군 다사읍 죽곡리 북달성 영업소에서 대구외곽순환고속도로 개통식이 열리고 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지난달 31일 개통한 '35년 대구지역 숙원사업' 4차 순환고속도로의 효과가 뚜렷하지만, 개선할 과제도 산적해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14일 대구경북연구원(이하 대경연) 브리핑에 따르면 4차 순환도로 개통으로 대구 고속도로와 일반도로의 교통혼잡도는 각각 9.64%, 5.5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화물차량 이용 분포를 시뮬레이션한 결과, 대구국가산단과 테크노폴리스가 있는 달성군의 이용 비중이 24%로 가장 높고 성서산단이 있는 달서구의 이용 비중이 16%로 뒤를 이었다.

그간 대구는 주변도시를 연결하는 8개의 방사형 도로가 도심을 통과해 주요 교차로 정체로 시민 불편이 컸다.

이에 대구시는 1987년 도로기본계획을 수립, 국도와 고속도로를 연결하는 4차 순환도로 계획을 마련했고 달서구~동구 단절구간 개통을 끝으로 4차 순환도로를 완성했다.

대경연은 이번 개통으로 대도심을 통과하던 차량 흐름이 외곽으로 분산돼 도심 교통혼잡이 크게 개선되고, 대구 서남부권 대규모 산업단지의 물류 수송이 원활해졌다고 분석했다.

다만 대경연은 장단기 개선책 마련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신규 교통시설은 건설 이후 노선 인지도가 떨어지고 통행패턴이 불안정해 2~3년간 교통량 변동성이 높게 나타나는 'Ramp-Up 현상'을 빚는다.

이에 대경연은 4차 순환도로 운영이 안정화될 때까지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이원화 개선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선 단기적으로는 유천네거리, 팔거교삼거리, 율하역교차로 등 시내 일반도로와 교차지점에서 지·정체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신호체계 최적화 등 저비용의 단기 개선책이 필요한 부분이다.

호국로 일부 구간과 범안로의 반야월로 교차 구간 등 평면교차로는 신호체계 보완으로는 개선이 어렵다. 따라서 입체화 또는 우회로 건설 등 시설 지향적인 장기적 대책 마련이 바람직하다는 지적이다

교통서비스 형평성 제고와 불균형 해소도 남은 과제로 지적됐다.

대경연 관계자는 "4차 순환도로의 물리적 특성상 남구와 서구가 다른 지역보다 혜택을 적게 받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유·무료 구간이 혼재돼 거주지와 출·도착지에 따라 부가적 비용 지출이 발생할 수 있다"며 "형평성을 높여 지역 간 균형발전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481
  • 경북 848
  • 전국 9,9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