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장 여론조사] 최기문 41.9% 오차범위 밖 선두

  • 0

김경원 19.7%, 박영환 19.6%, 이정호 2.1%

최기문, 박영환, 김경원 順
최기문, 박영환, 김경원 順
영천시장 여론조사. 한길리서치
영천시장 여론조사. 한길리서치
이정호 전 하양향교 장의
이정호 전 하양향교 장의

6·1 전국동시지방선거 영천시장 적합도 조사에서 최기문 현 시장이 오차범위 밖 선두를 차지했다.

매일신문이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경북 영천에 사는 유권자 503명을 상대로 진행한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 ±4.4%포인트) 결과에 따르면, 차기 영천시장 적합도 항목에서 무소속인 최 시장이 41.9%의 지지율로 오차범위 밖에서 다른 후보들을 따돌렸다.

최 시장에 이어서는, 나란히 국민의힘 소속으로 출마한 김경원 전 대구국세청장이 19.7%, 박영환 전 영천시의원이 19.6%의 선택을 받아 두 후보간 오차범위 내 경합 양상이 나타났다. 이어 무소속 이정호 전 하양향교 장의가 2.1%의 지지율을 얻었다.

연령대 별로도 최 시장이 고르게 다른 후보들보다 높은 지지율을 얻은 가운데, 특히 60대 이상의 지지율이 46.7%에 달했다. 김 전 청장은 30대에서 23.8%, 50대에서 23.0%의 지지율을 기록했고 박 전 시의원은 50대에서 24.7%의 지지를 얻었다.

선거구 별로는 최 시장이 제1선거구(금호·청통·신녕·화산·북안·대창·서부·완산·남부)에서 42.5%, 제2선거구(화북·화남·자양·임고·고경·동부·중앙)에서는 41.4%로 고른 지지율을 기록한 가운데 김 전 청장과 박 전 시의원의 지지율은 선거구 별로 다소 엇갈렸다.

김 전 청장은 제1선거구에서 22.9%의 지지를 얻었으나 제2선거구에서는 16.7%에 그쳤다. 반대로 박 전 시의원은 제2선거구에서 21.9%의 지지를 받았지만 제1선거구에서는 17.1%에 머물렀다.

민선 시장 대부분이 초선 때 무소속으로 당선, 대구경북의 야도(野都)로 꼽히는 영천답게 이번 선거는 무소속 최 시장의 지역 장악력에 대항하는 국민의힘 공천을 받는 최종 후보 간의 접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사 결과로 미뤄보면 국민의힘 소속인 김 전 청장과 박 전 시의원의 지지율을 합하면 39.3%로, 최 시장의 지지율과 오차범위 내 접전 구도로 바뀌게 된다. 만약 두 사람 중 최종 후보가 나오고, 지지층 간의 화학적 결합까지 무사히 성공한다면 사실상 최 시장과 양강 구도로 본선을 치르게 될 전망이다.

특히 지지 정당 조사에서 응답자의 65.7%가 국민의힘을 꼽는 등 지역민들의 보수 성향은 대구경북 내 다른 지역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14.6%)이 그나마 두 자릿수 지지율로 체면치레를 했고, 정의당(2.1%)과 국민의당(0.4%)은 기타 정당(6.2%)보다 낮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차기 시장의 선택 기준으로는 '능력과 평판'이 28.3%로 가장 높았으며, 행정 능력(25.9%), 지역사회 공헌도(23.0%) 등 순이었다. 특히 여러 차례 무소속 시장을 선출했던 영천 답게 후보 선택 기준으로 '소속 정당'을 꼽은 응답자는 9.9%에 불과했다.

투표 의향을 물은 항목에서는 '반드시 투표하겠다'가 57.8%, '가능하면 투표하겠다'가 29.9% 등으로 투표 의사가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투표하는 날 가봐야 알겠다'는 8.1%였으며, '투표하지 못하거나 안할 것 같다'는 2.5%에 그쳤다.

여론조사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여론조사 개요

◆ 경북 영천시

▷조사대상: 경북 영천시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조사규모: 503명
▷조사방법: 무선ARS 100% (휴대전화 가상번호 100%)
▷피조사자 선정방법: 성·연령·지역별 할당 무작위 추출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 ±4.4%p
▷조사기간: 2022년 4월 11일~12일
▷가중값 산출 및 적용방법: 성·연령·지역별 가중값 부여(2022년 3월 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
▷조사기관: 한길리서치
▷응답률: 10.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