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 이겼더니 지치네…가스공사, 슛 난조로 6연승 질주 막혀

안양KGC 원정 경기 65대80…6위 지켰지만 7위와 두 경기 차

29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프로농구 안양KGC와 대구 한국가스공사 페가수스의 경기에서 안양 조은후와 가스공사 두경민이 볼 다툼을 벌이고 있다. KBL 제공
29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프로농구 안양KGC와 대구 한국가스공사 페가수스의 경기에서 안양 조은후와 가스공사 두경민이 볼 다툼을 벌이고 있다. KBL 제공

프로농구 창단 첫 플레이오프 진출을 노리는 대구 한국가스공사 페가수스가 안양KGC에 6연승 질주가 막혔다.

가스공사는 29일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프로농구 정규리그 안양KGC와 원정 경기에서 65대80으로 패했다.

그간 강력한 득점력을 앞세워 팀 연승을 이끌었던 김낙현은 이날만큼은 3점슛 시도가 모두 실패로 돌아가는 등 체력 부담이 쌓인 모습이었다. 힘겹게 6강 진입 싸움을 이어가고 있는 가스공사는 이날 패배가 뼈 아팠다. 가스공사는 6위(24승 26패)를 지켰지만, 7위 창원 LG(22승 28패)에 두 경기 차로 쫓기게 됐다.

반면 안양은 2연패를 끊고 가스공사와 전적에서 3승2패로 우위를 점했다. 순위는 단독 3위를 유지했다.

이날 안양은 인해전술로 나섰다. 이미 진출을 확정지은 플레이오프를 대비해 백업 자원들의 경기력을 끌어올리는데 집중하고 주전 멤버들의 체력을 아끼기 위한 전술이었다. 오마리 스펠맨이 16득점 6리바운드로 앞장선 가운데 로스터에 등록된 12명 선수가 모두 경기에 나서 득점을 올렸다.

가스공사는 앤드류 니콜슨이 16득점 8리바운드를 기록하며 분전했지만 김낙현이 3득점에 그치는 등 공격에 손발을 맞추지못하면서 패배를 떠안았다.

가스공사는 1, 2쿼터 경기 초반 안양에 계속 리드를 내주며 끌려갔다. 1쿼터는 16대23으로 점수차가 많이 벌어졌지만 2쿼터부터 이대헌과 앤드류 니콜슨이 나란히 7점씩을 보태며 따라가기 시작했다.

3쿼터 들어서는 차바위의 3점 슛으로 42대44까지 따라붙으며 분위기 반전에 나서는 듯 했다.

하지만 추격은 여기까지였다. 안양은 스펠맨과 문성곤, 오세근의 연속 득점 행진으로 다시 달아났고 가스공사와 10점차까지 차이를 벌렸다.

가스공사는 마지막 쿼터까지 답답한 공격을 이어갔다. 3점슛은 번번히 놓쳤고 속공 기회를 잘 살리지 못했다.

가스공사는 30일 수원에서 수원kt와 원정 경기로 강행군을 치른다. 빡빡한 일정 속에서 다시 반등을 노릴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