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구미·경주지역 학교 신설 확정… 초교 1곳, 중등 3곳 2026년 개교

신경주역세권, 국가산업확장단지 내에 조성… 과밀현상 해소에 도움
신설 학교 정식 교명은 교육지원청에서 절차 거쳐 결정 예정

경북도교육청 전경. 매일신문DB
경북도교육청 전경. 매일신문DB

경북 포항·구미·경주지역에 신설학교 4곳이 2026년 3월 1일자로 개교할 예정이다.

24일 경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최근 교육부로부터 학교 신설 승인을 받은 학교는 경주 (가칭)화천초등학교와 포항 (가칭)인덕중학교, 구미 (가칭)원당중학교, 구미(가칭)문성중학교 등 4곳이다.

신경주역세권 개발지구에 들어서게 될 화천초는 경주시 건천읍 화천리 산218-5번지 일원에 52학급(특수1, 유치원3 포함) 학생수 1천228명 규모로 개교된다. 기존 신경주역세권 개발지구 내 학생들은 경주초까지 원거리 통학을 해야 하는 불편이 있었다.

인덕중은 포항시 남구 오천읍 원리 1428번지 일원에 27학급 학생수 648명 규모로 개교한다. 오천읍에는 기존 3개 중학교가 있었지만, 7개 초등학교에서 배출되는 신입생을 수용하는 데 부족함이 있어 과밀현상을 겪던 곳이다.

국가산업확장단지 내 위치하게 될 원당중은 구미시 산동읍 신당리 1475번지에 37학급(특수 1포함) 학생수 870명 규모로 개교해 인근 옥계동과 산동읍의 4개 중학교 과밀현상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문성중은 구미시 고아읍 문성리 1615번지에 25학급(특수 1포함) 학생수 560명 규모로 개교한다. 고아읍 지역은 초등학교는 6곳이지만, 중학교가 1곳뿐이어서 학생들이 구미 시내지역으로 원거리 통학하는 불편이 있었다.

이번에 설립 계획이 확정된 신설 학교는 교육지원청에서 교명 선정 절차를 거쳐 최종 결정된다. 또 개교 전 경북도의회에 상정해 '경북도립학교 설치 조례'에 반영될 예정이다.

최규태 경북교육청 행정과장은 "학생 수용에 어려움이 많은 인구밀집 지역에 학교 신설 승인이라는 성과가 있어 매우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지역여건을 면밀히 살펴 학생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