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쇼핑 늘면서…작년 2.8일에 한번꼴 택배 이용했다

작년 총 택배 물량 전년 대비 7.6%

택배기사가 택배를 나르는 모습. 연합뉴스
택배기사가 택배를 나르는 모습. 연합뉴스

온라인 쇼핑 등이 늘어나면서 지난해 경제활동인구 기준으로 1인당 2.84일에 한 번꼴로 택배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가물류통합정보센터가 한국통합물류협회 통계를 인용해 내놓은 생활물류통계에 따르면 경제활동인구(만 15세 이상 인구 중 취업자와 실업자를 포함해 노동력과 노동의사를 가진 인구)를 기준으로 한 1인당 택배 이용 횟수는 연 128.4회로, 전년 대비 6.4회 늘었다. 지난해 평균 2.84일에 한 번꼴로 택배를 이용한 것이다. 전체 국민을 기준으로 하면 지난해 1인당 택배 이용 횟수는 70.3회로, 2020년 65.1회보다 5.2회 늘었다.

지난해 총 택배 물량은 36억2천967만 개로 전년보다 7.6% 증가했다. 택배물량은 2019년 9.7% 증가한 데 이어 코로나19 사태 첫해인 2020년에는 20.9% 폭증했고, 작년에도 7.6% 늘어나는 등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국내 택배시장의 총매출액은 8조5천800억원으로, 전년보다 14.6% 증가했다. 작년 국내 택배시장의 평균 단가는 전년보다 145원(6.55%) 증가한 2천466원으로 조사됐다. 택배노동자의 열악한 근무 여건 개선을 위한 사회적 합의 등의 이행에 따라 택배사들이 택배단가를 인상하면서다.

택배시장의 평균단가는 2012년 2천506원에서 계속 하락해 2018년 2천229원까지 내려갔으나 2019년 2천269원으로 상승했고 2020년에는 다시 2.1% 하락했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